‘소방·경찰이 CCTV 실시간 확인’ 통합플랫폼 지자체 29곳 선정

국토교통부는 한국판 뉴딜의 일환으로 올해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 구축 사업을 추진할 지방자치단체 29곳을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사업은 방범과 교통 등 지자체의 다양한 정보시스템을 중앙기관의 정보망과 연계해 도시 안전망을 구축하고 지능형 도시 운영기반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를 통해 소방과 경찰은 지자체 CCTV 영상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받아 활용할 수 있다.

국토부는 2015년 통합플랫폼 보급에 착수한 이후 매년 대상을 확대해 왔으며, 이번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174억원을 추가 지원함으로써 올해 내에 이번에 선정한 29곳을 포함해 주요도시 108곳에 대한 보급을 완료할 방침이다.

이번 공모에는 총 38개 광역·기초 지자체가 지원했으며 국토부는 사업 목표와 전략, 세부계획, 연계서비스 계획 등의 구체성 및 실현가능성 등을 고려해 29개 지자체를 선정했다.

선정된 지자체는 서울 관악구와 노원구, 동대문구, 중랑구, 부산 동래구, 대구 달서구, 울산 북구, 경기 안성시, 여주시 등이다.

국토부는 최종 선정된 지자체들이 신속히 사업에 착수할 수 있도록 국비를 조기에 교부할 예정이다.

연내 통합플랫폼 보급이 완료될 수 있도록 스마트도시협회, 전국 지자체 협의회와 협력해 기술 컨설팅, 정책 자문 등을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11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