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부·장 연구’ 국가연구인프라에 서울대 등 33곳 추가 지정

기자 = 서울대 소재·부품 신뢰성 연구실, 전남대 차세대 배터리 소재 연구실 등 13개 국가연구실(N-LAB)과 국가연구시설(N-Facility) 5곳, 국가연구협의체(N-TEAM) 15곳이 국가 연구인프라로 지정돼 소재·부품·장비 연구를 진행하게 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일 충북 청주시에 있는 기업 네패스에서 ‘제5회 소재·부품·장비 기술특별위원회’를 열고 ‘국가 연구인프라(3N) 2단계 지정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8월 과기정통부가 발표한 ‘소재·부품·장비 연구개발 투자전략 및 혁신대책’의 후속 조처다. 혁신대책에는 일본의 수출 규제 같은 상황에서 관련 연구를 수행할 수 있도록 소재·부품·장비 분야 연구시설을 국가연구시설로 지정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12월 국가연구인프라를 1차 지정했고, 대학과 국가연구협의체 등을 추가로 2차 지정한다.

김성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국가연구인프라 2단계 지정으로 소재·부품·장비 분야 연구인프라가 성공적으로 조성돼 산업현장을 지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99)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