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대전과 경제자유구역 지정 추진…자율주행 기술 상용화”

올해 경제산업국 업무계획 발표…2030년까지 5대 먹거리 산업 육성

세종과 대전이 공동으로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추진한다.

세종시는 12일 이런 내용을 담은 올해 경제산업국 주요 업무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하나의 광역 경제공동체 형성을 위한 세종·대전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추진한다.

두 도시가 동반 성장을 통해 충청권 거점도시로 나아가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세종 4·5생활권 혹은 연서면 스마트 국가산업단지 등과 대전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거점지구인 신동·둔곡지구를 하나로 묶어 첨단 외국인 투자기업 등 유치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미래 신성장 기술인 자율주행차 서비스도 본격적으로 상용화 단계에 들어선다.

시내 간선급행버스체계(BRT) 도로와 정부세종청사 인근 일반 도로에서 시민을 대상으로 체험형 자율차 시범서비스를 제공한다.

자율차 운행을 관제하고 자율차 데이터와 도로 인프라 데이터를 제공할 ‘자율주행 빅데이터 관제센터’를 집현리에 설립한다.

로봇이 음식을 배달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보안 순찰까지 맡는 자율주행 실외로봇 서비스가 중앙공원에 도입된다.

네이버가 집현리에 추진하는 ‘하이퍼 스케일'(최소 10만대 이상의 서버를 운영할 수 있는 규모) 데이터센터는 상반기 중 착공할 계획이다.

지역화폐 여민전은 지난해보다 33% 증가한 2400억원을 발행한다.

중장년층의 생애 경력 설계와 취·창업을 돕기 위한 행복 신중년 지원센터를 내년 개소할 수 있도록 올해 안에 조례를 제정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2030년 인구 80만 경제 자족도시를 목표로 스마트그린 융합부품·소재산업, 미래차 모빌리티, 바이오 헬스, 실감형 콘텐츠 산업, 스마트시티 산업 등 5대 산업을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키울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바이오 헬스 분야에서 대전 대덕, 충북 청주 오송·오창과 연계한 ‘DOS’ 바이오밸리 인프라를 구축하고 연서면 스마트 국가산단에는 친환경 스마트그린 융합부품·소재산업을 육성한다.

박형민 경제산업국장은 “스마트 국가산단을 정부의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와 연계해 미래형 스마트그린 산단 모델로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5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