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인터넷 속도 세계 1위

"도쿄보다 2배 빨라"

서울이 해외 주요 도시에 비해 모바일 인터넷 속도가 압도적으로 빠르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모바일 네트워크 성능 분석기업인 루트메트릭스(RootMetrics)는 23일 서울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한국시장 진출 간담회를 열고 서울, 도쿄, 파리, 런던, 더블린, 마드리드, 뉴욕 등 7개 도시 가운데 서울의 인터넷 다운로드 속도가 74.4Mbps로 가장 빨랐다고 밝혔다.

서울 다음으로는 마드리드(44.6Mbps), 도쿄(39.0Mbps), 런던(29.8Mbps), 파리(29.7Mbps), 더블린(28.7Mbps), 뉴욕시티(23.7Mbps) 순으로 속도가 높았다.

PYH2016082305780001300_P2

스캇 브래디 루트메트릭스 사업개발최고책임자는 “서울은 인터넷 속도가 세계 1위 수준”이라며 “서울의 네트워크 성능은 아시아뿐만 아니라 전 세계 주요 도시에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다”고 말했다.

제시된 속도는 루트매트릭스가 해당 도시에서 측정한 것이다.

서울에서는 지난 5월 말부터 6월 초까지 3주간 서울의 쇼핑·관광·비즈니스·교통 중심지에서 속도를 측정했다.

조사에 사용된 단말기는 삼성전자의 갤럭시S6엣지플러스 1종이었으며, 측정 횟수는 2만 회 이상이었다고 루트메트릭스는 설명했다.

국내 이동통신사인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는 전반적인 성능, 네트워크 신뢰도, 네트워크 속도, 데이터 성능, 통화 성능, 문자 성능으로 이뤄진 6가지 항목에서 100점 또는 100점에 가까운 점수를 받았다.

이혁수 루트매트릭스 한국 지사장은 “한국 이통 3사는 공동 1위를 기록했는데 이는 루트매트릭스가 조사한 어느 도시에서도 볼 수 없었던 이례적인 결과였다”고 평가했다.

다운로드와 업로드 속도는 LG유플러스가 각각 74.7Mbps, 37.4Mbps로 3사 중 가장 빨랐다.

루트메트릭스는 각국의 네트워크 성능을 보여주는 ‘루트스코어 리포트’를 발행하고 있으며, 이를 이통사 컨설팅에 이용하거나 마케팅용으로 판매한다.

한편 루트메트릭스가 한국 진출을 선언하자 이 업체와 이통사, 정부 당국 간에 미묘한 신경전이 벌어졌다.

매년 3개월 이상 전국 조사를 거쳐 ‘통신서비스 품질평가’를 발표하는 미래창조과학부는 ‘내용과 범위, 방식에 있어 완전히 다른 조사’라고 평가했고, 이통사는 새로운 조사업체 등장으로 인해 불필요한 오해나 경쟁이 발생하지 않을까 우려했다.

미래부 관계자는 “루트메트릭스의 측정 서버는 해외에 있기 때문에 국내 서버를 바탕으로 실시되는 정부 조사와는 결과에서 차이가 날 수밖에 없다”며 “당국은 특정 지점에서 100번 이상 측정한 평균값을 공개하지만, 이 회사는 수도권 일부 지역에서 보름간 한 종류의 단말기로만 실험을 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해외 업체들이 국내 시장 진출을 위해 이런 조사를 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모바일 품질평가는 공신력이 있는 곳에서 하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업계에 따르면 루트메트릭스는 품질 결과를 발표하기 전 국내 이통 3사 모두에 컨설팅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통사 관계자는 “해외 기업이 검증되지 않은 데이터를 발표해 시장에 영향을 주고, 이를 바탕으로 컨설팅이나 자료 구매 등을 제안하면서 불필요한 경쟁을 촉발하지 않을까 걱정된다”고 우려했다.

(214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