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양재동에 AI 산업 육성·연구 시설 2022년 개관

서울시는 양재 연구·개발 혁신지구에 인공지능(AI)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시설을 2022년 개관한다고 27일 밝혔다.

현재 택시 미터기 검사장으로 쓰는 598.7㎡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7층의 연면적 1만220㎡ 규모로 시설을 짓는다.

AI 관련 스타트업과 연구자 등 410명 이상이 이 건물에 입주할 수 있다.

시는 건축을 위해 국제설계공모를 벌여 에스티피엠제이 건축사사무소가 낸 작품을 당선작으로 선정했다.

당선작은 1, 2층에 개방형 라운지, 쇼룸, 카페 등을 배치했다.

3∼7층은 입주 연구자들이 근무하는 공간이다. 층마다 회의실, 협업 공간, 휴게 공간, 개방형 주방이 있다.

시는 11월까지 기본·실시설계를 완료하고 12월 착공해 2022년 11월 준공할 계획이다.

김태형 서울시 도시공간개선단장은 “연구자들이 연구에 집중하는 공간과 자유롭게 소통·협업하고 휴식할 수 있는 공간을 함께 배치해 미래 R&D 센터의 새로운 공간 유형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82)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