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건축물 소방시설 상태 사물인터넷으로 실시간 확인

서울시는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실시간 소방시설 관리 시스템’을 3월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실시간 소방시설 관리 시스템이 가동되면 건축물에 설치된 소방시설의 작동 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현재 서울 717개 건물에 설치했다. 관할 소방서가 초 단위로 정상 작동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소방시설의 정상 작동 여부는 화재 등 사고 시 인명피해 규모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4명이 숨지고 48명이 다친 2017년 2월 경기 동탄 주상복합건물 화재, 사망자 3명에 부상자 56명이 발생한 지난해 9월 경기 김포 요양병원 화재는 스프링클러 등 소방 시설이 작동하지 않아 피해 규모가 커진 대표적 화재 사례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소방공무원 인원으로 점검할 수 있는 건물 수에 한계가 있어 상시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이 시스템을 점차 확대해 건축물의 화재안전등급 분류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신열우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실시간 소방시설관리 시스템으로 소방시설 관리의 문제점을 실질적으로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52)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