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지구의 공존을 꿈꾸다

서울환경영화제 개최… 환경 파괴, 인류세 등 다양한 환경 이슈 다뤄

제17회 서울환경영화제가 2020년 7월 2일 온라인 라이브 방송을 통해 개막식을 개최했다. 환경재단과 JTBC가 공동 주최한 이번 서울환경영화제의 슬로건은 ‘에코어스 에코어스’(Eco Us, Eco Earth)로 인간과 지구가 함께 공존하자는 소망을 담았다.

인간이 주변의 모든 것과 연결되어 있다는 것을 강조하는 동시에, 자연과 인간이 함께할 수 있다는 희망과 변화 대한 가능성에 주목했다.

서울숲에서 진행된 온라인 라이브 방송 ⓒ유튜브 캡처

또한, 기후변화, 대규모 화재, 밀렵과 학살, 해양오염,  쓰레기 등 인간이 초래한 환경문제를 통해 피해를 입은 동식물들을 일방적으로 고통 받는 존재가 아닌, 엄연히 지구의 한 부분을 이루고 있는 인간의 동등한 존재로 그렸다.

영화제는 7월 2일 개막작 ‘라야의 어린 스님’을 시작으로 7월 15일까지 다양한 환경다큐멘터리 작품을 상영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이슈로 인해 대부분 디지털 상영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TV 특별방송, 극장 등 다양한 매체를 겸함으로써 다채로움을 더했다.

개막작 라야의 어린 스님’, 문명의 그림자 명확히 보여줘

7월 2일 개막식 날 진행된 오프닝 세러머니에서는 서울환경영화제의 주제와 콘셉트가 소개됐고, 다양한 인사들이 인터뷰를 진행했다. 최열 조직위원장은 “한 편의 환경영화가 우리 마음과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제17회 서울환경영화제 개막식을 선포했다.

박중훈 배우는 개막식 인터뷰를 통해 “환경은 중요하다는 말을 넘어서 우리 생활에 직결되는 중요한 부분이 되었다. 영화제가 환경을 더 보존하게 만드는 그런 좋은 역할을 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오프닝 이후에는 개막작으로 ‘라야의 어린 스님’이 상영됐다. 독립영화 감독이자 논픽션 작품 제작자로 활동하고 있는 토마 발메스가 감독을 맡았다. ‘라야의 어린 스님’은 청정 국가 부탄을 배경으로 한다. 부탄의 라야 마을은 히말라야 해발 4000미터에 위치한 고립된 지역이다.

라야의 어린 스님 ⓒ유튜브 캡처

이 작품은 이곳의 어린 스님들이 위성 텔레비전과 스마트폰을 만나면서 변하게 된 삶에 대해 그리고 있다. 주인공인 동자승 페양키의 여정을 통해 연결과 접속의 시대를 사는 우리가 어떻게 환경을 지각하고 타인과 관계 맺는지를 살펴본다.

인류세, 불타는 문명의 연대기를 그리다

과학자들은 인류가 지구에 미친 변화를 통해 새로운 지질시대인 ‘인류세’를 제안했다. 인간에 의해 새롭게 만들어진 지층은 아주 짧은 시간 동안 지구에 나타난 아주 큰 변화를 보여주는 증거가 되었다.

이번 서울환경영화제에서는 인류세와 관련된 다양한 작품이 소개됐다. 다큐멘터리 ‘인류세:파괴의 역사’는 진보의 역사에 대한 대안적인 견해를 소개한다. 지난 200년 동안 인류의 행보는 ‘진보’ 그 자체였지만 이로 인해 지구는 다양한 환경문제에 시달리는 상황에 처하게 되었다.

인류세 : 파괴의 역사 ⓒ유튜브 캡처

인류세를 맞은 현재를 보여주면서도, ‘만약 다른 선택지가 있었다면 지금의 지구는 어떻게 달라졌을까?’라는 질문에 답을 해보는 작품이다.

이외에도 다큐멘터리 ‘다크 워터스’와 ‘위장환경주의’는 기업들의 거짓말에 대해 담아냈다. 다크 워터스는 대기업 소속 변호사 로버트가 글로벌 화학기업 듀폰의 독성 폐기물질 유출 사실을 폭로하는 이야기를 다룬다. 독성물질이 프라이팬, 콘택트렌즈, 아기 매트 등 일상 곳곳에 들어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약 15년 동안 전쟁을 계속한다.

위장환경주의 ⓒ유튜브 캡처

위장환경주의는 우리가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환경 친화적인 사업들이 사실은 모두 거짓말이라고 주장한다. 친환경 전기자동차,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생산된 음식, 공정한 생산체계 등 듣기에는 매우 환경에 도움을 줄 것 같은 표현들이다. 작품에서는 이러한 것들을 ‘위험한 거짓말’로서 표현하면서, 이런 거대한 거짓말에 맞서 싸울 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 탐구한다.

거대한 쓰레기 문제, 어떻게 해결할까?

이번 환경영화제에서는 플라스틱, 전자 폐기물 등 다양한 쓰레기를 작품으로 다루고 있다. 다큐멘터리 ‘플라스틱 강’, ‘플라스틱의 모든 것’, ‘구운 생선’은 인간에 의해 만들어진 플라스틱의 다양한 모습들을 담아내고 있다.

다큐 ‘플라스틱 강’은 롬바르디아 지역의 호수와 강에 떠다니는 플라스틱 폐기물을 처리하는 이탈리아인 티베리오의 이야기를 전한다. 아름다운 호수와 강과 오염된 자연을 대조적으로 그려냄으로써 환경문제 인식을 제고한다.

다큐 ‘플라스틱의 모든 것’은 인류의 위기 중 가장 큰 원인으로 플라스틱 문제를 지적하면서, 다양한 촬영기법을 사용해 위기상황을 전달한다.

플라스틱의 모든 것 ⓒ 유튜브 캡처

 

(722)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