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2030년까지 물재생센터 하수처리 자동화

서울시는 2030년까지 시내 물재생센터 4곳에 인공지능(AI) 기반의 하수처리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10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인공지능이 BOD(생물학적 산소요구량), 인 농도 등 주요 데이터를 수집·축적한 뒤 실시간으로 분석해 자동으로 수질관리를 하는 방식이다.

현재는 사람이 계측 자료를 일일이 분석한 후 판단해 관리한다.

시는 총 3단계에 걸쳐 자동화 시스템을 구축한다. 우선 내년 8월까지 핵심 인프라인 통합 데이터베이스 인프라·중앙감시체계·원격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하고, 2023∼2027년 시스템 고도화 과정을 거쳐 2028년부터 활용 프로그램을 만들 계획이다. 2030년에는 자동화 시스템을 중심으로 지능형 물재생센터를 완성한다는 게 시의 목표다.

시는 자동화 시스템이 구축되면 하수처리 효율성이 높아지고, 수질의 안정적 관리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했다. 특히 감염병으로 관리자가 부재한 비상 상황이 발생해도 업무 공백 없이 하수를 처리할 수 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10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