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한강투신 시도 탐지’ AI 기술 개발

서울기술연구원(원장 고인석)은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와 협력해 인공지능(AI)으로 한강 교량 투신 시도를 탐지하는 폐쇄회로TV(CCTV) 기술을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서울기술연구원(원장 고인석)은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와 협력해 인공지능(AI)으로 한강 교량 투신 시도를 탐지하는 폐쇄회로TV(CCTV) 기술을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연구원은 작년 4월부터 1년간 소방재난본부 수난구조대의 출동현황정보, CCTV 동영상, 감지센서 데이터, 투신 시도 현황정보, 신고이력 및 통화·문자 내용 등 정형·비정형 데이터 분석을 수행해 이 기술을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AI가 동영상 딥러닝으로 투신 시도자의 패턴을 학습해 위험상황을 탐지·예측하고 이에 해당하는 지점의 CCTV 영상을 선별해 관제요원의 모니터에 표출한다.

연구원과 소방재난본부는 이 기술을 10월 구축 예정인 ‘한강교량 통합관제센터’에 연계해 시범적용하고, 연말까지 실증 테스트를 거쳐 본격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다.

고인석 서울기술연구원장은 “이번 연구는 한강교량 투신사고로 발생하는 인명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양 기관이 함께 협력해 이끌어 낸 연구협력 사례”라며 “앞으로도 데이터 사이언스 분석기술을 활용해 시민의 안전과 행복을 위해 실용적인 연구를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20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