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먹거리’ 그린바이오 산업 규모 10년내 2.7배로 키운다

'그린바이오 융합형 신산업 육성방안' 발표…선순환 생태계 구축

정부가 그린바이오 5대 유망산업 규모를 2030년까지 2배 이상으로 키우는 ‘그린바이오 융합형 신산업 육성방안’을 21일 발표했다.

정부는 이날 열린 제3차 혁신성장전략회의 겸 제36차 경제장관회의에서 생명자원을 활용하는 그린바이오 산업을 미래 핵심산업으로 인식하고 2030년까지 산업규모를 2.7배, 고용규모를 2.2배로 확대하기 위한 청사진을 확정했다.

5대 유망산업은 ▲ 마이크로바이옴 ▲ 대체식품·메디푸드 ▲ 종자 ▲ 동물용 의약품 ▲ 기타 생명소재(곤충·해양·산림)로 분류했다.

정부는 “그린바이오를 기반으로 한 핵심기술개발, 빅데이터, 인프라, 그린바이오 전주기 지원, 그린바이오 융합산업 생태계 구축을 통해 5대 유망산업을 미래 먹거리로 키우겠다”고 강조했다.

◇ 그린바이오 생태계 조성…2030년까지 산업 2.7배·고용 2.2배 확대

육성방안의 핵심은 산업기반을 구축하고 기업의 기술 개발·자금 마련·시험 및 평가·시제품 출시 등 전 주기를 지원해 선순환할 수 있는 그린바이오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우선 5대 유망분야를 중심으로 핵심기술을 선정하고 기술개발 로드맵을 마련한다.

특히 핵심기술은 중장기 연구개발(R&D)을 추진해 선진국 수준의 기술을 확보할 방침이다.

유전체와 기능성분 정보 등 분야별 빅데이터는 기업의 요구 수준에 맞게 구축하고 인공지능(AI) 기술 등의 활용을 지원한다. 그린바이오를 육성하는 데 필요한 시설·장비는 확충하고 융합형 인재를 양성한다.

분야별 지원기관을 통해 인프라와 솔루션을 지원하고 관련 기관이 보유한 시설·장비를 연구장비포털에 등록해 활용도와 접근성을 높인다.

또 특수대학원을 설립하고 그린바이오 석사 과정 계약학과를 신설해 전문인력을 양성한다.

지역별로 특화된 그린바이오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서는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이 필요하다.

정부는 그린바이오 중점 육성지역을 선정해 연구기관·기업의 집적화를 유도함으로써 산·학·연과 시장이 상호 연계되도록 지원하고, 창업기업 보육을 위한 사무실 임대, 연구시설·장비, 네트워킹 공간 등을 제공하는 ‘그린바이오 벤처 캠퍼스’ 건립을 검토하기로 했다다.

이를 통해 정부는 국내 그린바이오 산업 규모를 지난해 4조5천억원에서 2030년 12조3천억원으로, 고용 규모를 2만명에서 4만3천명으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 5대 유망산업별 집중 지원…”포스트 코로나 이끈다”

5대 유망산업별로 보면 마이크로바이옴은 프로바이오틱스, 생물농약·비료·사료첨가제, 환경 분야를 중점 육성한다.

마이크로바이옴은 특정 환경(장(腸)내, 토양 등)의 미생물 총합을 의미한다. 유전체 분석기술이 발달하면서 인체·작물 등과 미생물 군집 간의 상호작용 분석이 가능해져 새로운 영역으로 떠올랐다.

정부는 한국인 표준 장내 미생물 정보, 식품용 미생물 유전체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하고, 맞춤형 식품설계 기술, 유익균 소재 발굴, 효과 검증 등 산업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대체식품·메디푸드는 핵심기술 개발과 시장 창출에 집중한다.

대체식품 핵심기술이 선진국 수준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안전관리기준을 마련한다.

기능성 신소재, 맞춤형 식이설계 알고리즘 개발 등을 통해 질환자·고령자를 대상으로 하는 메디푸드도 활성화할 방침이다.

종자산업은 디지털기반 산업으로 전환한다.

유전자 가위, 디지털 육종 등 신(新) 육종 기술에 집중적으로 투자하고, 기업체가 신 육종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컨설팅, 유전체 분석, 병리검정, 기능성분 분석 등을 지원한다.

동물용 의약품은 동물 백신 개발과 줄기세포 활용 지원을 강화한다.

단백질 재조합 기술 등을 활용한 동물백신 R&D와 상용화를 지원하고, 시험·평가, 시제품 생산을 지원한다.

이외에도 곤충, 해조류, 산림소재 등 기타 생명소재 산업을 육성한다.

곤충 스마트 사육 시스템 구축과 규제 개선을 추진하고, 홍합·해조류 등을 활용한 건강기능식품 또는 의료소재의 개발·상용화를 지원할 예정이다.

정부는 “그린바이오 산업의 발전을 통해 새로운 시장을 확대하고 일자리 창출을 극대화함으로써 그린바이오 산업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이끌어갈 혁신성장의 선두주자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28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1)

  • 박한얼 2020년 9월 22일4:18 오후

    세계의 대기업들이 먹거리산업에 뛰어 들면서 식재료의 종류가 단순화 되어간다고 함니다. 자국에서 산업을 육성하지 않으면 어느 순간에는 대기업의 횡포에 우리 먹거리를 놓고 노예가 되어 갈수도 있으니 그린바이오 산업이 활성화 되어야 합니다.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