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과 LG, CES 2021서 가정용 IT 플랫폼 선봬

[CES 2021] 편의성 강조한 사용자 맞춤형 서비스에 중점

지난 11일 국제전자박람회(CES, Consumer Electric Show)가 개최됐다. 이번 CES 2021 행사는 11일부터 14일까지 진행한다. 작년과 다른 점은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개최된다는 점이다.

CES 2020에서 삼성과 LG는 고화질 디스플레이로, 현대자동차는 미래형 플라잉카(Flying Car)로 참관객의 주목을 끌었다. 올해는 삼성과 LG가 세련된 형태로 CES 콘퍼런스 영상을 선보이면서 주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삼성과 LG, 가정용 IT 플랫폼 강조

CES 2021에서 삼성은 ‘모두를 위한 더 나은 일상’을 주제로 영상을 선보였다. ©삼성전자

전자 산업은 삼성과 LG 두 기업 모두에게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따라서 전자 사업 부분에 있어 삼성과 LG는 국내에서 서로에게 가장 큰 경쟁자로 작용한다. 그래서인지 두 기업은 CES 콘퍼런스 영상을 통해 서로 같으면서도 다른 느낌을 전달하고 있다.

삼성은 ‘모두를 위한 더 나은 일상(Better normal for all)’이라는 주제로 콘퍼런스 영상을 선보였다. 여기서 삼성은 ‘자신만의 독특한 방식(Unique your own way)’을 강조했는데, 삼성은 개인을 위해 맞춤형 가전기기를 제공한다는 의미로 해당 용어를 사용했다.

또한 삼성은 여러 가전기기와의 연동을 통해 사용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음을 강조했다. 특히 스마트 쿠킹(Smart Cooking)은 사용자가 냉장고라는 기기를 통해 재료 주문에서 요리까지 손쉽게 따라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하고 있다.

삼성은 TV를 활용한 삼성 헬스도 소개했다. 삼성 헬스는 삼성 TV로 사용자에게 맞춤형 운동 영상을 시청하도록 제공할 뿐만 아니라 본인 자세를 볼 수 있게 해 자세도 교정할 수 있도록 했다. 운동량도 측정해 사용자에게 제공된다.

삼성 스마트 헬스 ©삼성전자

인공지능(AI)과 로봇기술도 선보였다. 삼성은 네오퀀텀(NeoQuantum)이라는 기술을 선보였는데, 해당 기술은 AI를 활용해 고품질 화질을 제공한다. 세탁과 건조기에도 AI를 활용해 맞춤형 세탁 서비스도 제공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로봇청소기에도 AI가 활용될 예정임을 밝혔다. 제트봇90 AI플러스(Jetbot 90 AI+)는 라이다(Lidar) 및 3차원 영상센서를 통해 정확한 사물 식별뿐만 아니라 청소 대상까지 확인할 수 있게 했다.

이에 더해 스마트씽스펫(SmartThingsPet)도 소개했다. 해당 서비스 역시 스마트 쿠킹처럼 가전기기끼리 연동해 제공하는 플랫폼 서비스이다. 해당 서비스는 집에 혼자 있는 애완동물을 관리해 주는 것으로 TV 시청, 내부환경 제어, 사료 주기 등과 같은 일을 자동으로 제공해 준다. 그리고 제트봇90을 통해 애완동물 상태를 주인에게 보낼 수도 있다.

삼성이 선보인 로봇 기술로는 삼성 봇케어스(Samsung Bot Cares)와 삼성 봇핸디(Samsung Bot Hany)가 있다. 삼성 봇케어는 로봇이 사용자의 스케줄, 건강관리, 화상회의 등을 할 수 있도록 제공하는 서비스이다. 가령 삼성 봇케어는 사용자가 장시간 앉아서 작업 중일 때 찾아와 스트레칭할 것을 권고하기도 한다. 삼성봇캔디는 가사 업무를 돕기 위해 만들어진 로봇이다. 접시 정리, 꽃 꽂기 등 미세 업무도 수행할 수 있다.

끝으로 삼성은 친환경을 강조하면서 영상을 마쳤는데, 높은 등급 효율의 가전 기기, 재사용 가능 냉장고, 배터리 사용 최소화 등을 언급하면서 친환경을 강조했다. 그리고 갤럭시 업사이클링(Galaxy Upcycling)을 제안했다. 이는 삼성의 사용하지 않는 갤럭시 스마트폰 활용 방법을 소개한 것이다.

LG, 씽큐앱을 통한 라이프 스타일 플랫폼 강조

CES 2021에서 LG는 씽큐앱(ThingQApp)을 강조했다. 우선 퓨리케어(Puricare)는 공기청정기로 가정용뿐만 아니라 마스크 형태로 착용할 수 있는 웨어러블 퓨리케어(Wearable Puricae)와 휴대할 수 있는 퓨리케어 미니(Purucare Mini)도 있음을 강조했다.

그리고 냉장고도 선보였는데, 사용자가 원할 시 냉장고 내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했을 뿐만 아니라 냉장고 정수기의 물 또한 청결을 위한 자외선 소독을 사용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또한 세탁기와 건조기 결합 형태인 LG 워시타워(LG Wash Tower)도 선보였다. 자리 효율성뿐만 아니라 서로 간 연동도 가능케 했다. 아울러 AI를 활용해 세탁물에 맞춰서 건조하는 기능과 사용자 맞춤형 세탁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김레아(Keem Reah)라는 가상의 인물을 등장시키면서 가전제품을 추가로 소개했다는 점도 흥미로웠다. 영상에 나온 김레아는 살균 로봇과 노트북을 소개했다. 끝으로 LG는 영상을 끝내면서 롤러블(Rollable) 디스플레이를 선보이면서 참관객의 궁금증을 유발하기도 했다.

그 밖에 소개된 CES 기술

삼성과 LG 말고도 여러 해외 기업이 CES에 참가했다. 대표적인 예로 벤츠는 온라인 형태에 맞게 CES 콘퍼런스 영상을 선보였다. 작년처럼 자율주행차보다는 자체 제작한 인포테인먼트(Infotainment)인 ‘메르세데스멘츠유저인터페이스(MBUX)’를 선보였다. 여기서 강조한 점은 넓은 디스플레이 화면과 더불어 환경에 따른 운전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점이다.

그 외 파나소닉은 배터리 우수성을 강조했다. 그리고 헤드업디스플레이(HUD)와 같은 여러 인포테인먼트를 선보이기도 했다. 하이센스는 디스플레이 기술 우수성을 강조하면서 레이저 TV 시대를 예고했다.

(536)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