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에 빠진 뇌

눈에 띄는 이 주의 과학책

<책 소개>

사람이 보고 듣고 말하며 기뻐하고 슬퍼하는 이 모든 것이 뇌의 신경활동이다. 더욱이 현대문명을 이룩한 창조적 사고 또한 뇌의 활동임에는 틀림없다.



그런데 이 뇌라고 하는 물질계의 활동으로 생성되는 비물질적인 마음을 물리학적으로 이해하려는 것에 신경과학자들의 고민이다.



산천초목과 세상의 모든 생물들이 스스로 즐기는 춘삼월, 책방 도령 이몽룡이 책방에 앉아 글을 읽으려하니 마음이 흥글흥글하여 방탕한 마음을 이길 수 없어 산천경계를 보려고 방자를 불러 분부한다.



이 도령의 피부와 뇌신경의 뉴런들은 화사한 봄날의 따스함을 기분 좋게 느끼게 하여 마음을 들뜨게 만들었다. 그 느낌이 어떤 것인지는 누구나 짐작할 수 있다.



그러나 이런 주관적 반응과 신경활성 사이의 관계 그리고 우리의 자유의지와 신경활성 사이의 관계는 아무도 아직 자세히 모른다. 기분 좋다는 느낌과 신경활성은 같은 것인가? 의식적 느낌은 신경활성의 이차적 효과인가? 이 같은 의문은 수세기에 걸친 마음과 몸의 문제이다. 우리 몸의 물리적 처리과정과 의식 사이의 관계는 무엇인가? 뇌와 마음은 속성이 같은 것인가 아니면 다른 것인가?



의식적 처리 과정은 주로 대뇌피질에서 이뤄진다고 알려져 왔다. 그러나 최근에는 의식은 뇌의 서로 상이한 영역들에서 처리되는 요소들이 있다는 증거들이 제시되고 있다. 연구가 계속됨에 따라 의식의 신경심리학적 기초가 멀지 않아 밝혀지게 될 것이다. 그래서 신경과학자들과 인지과학자들은 끝없는 철학적 논쟁을 경험론적 과학적 설명으로 대치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저자 소개>

박찬웅 – 서울대 의과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1967년부터 서울대 의과대학 전임강사, 부교수, 교수 등을 역임했으며, 동 대학의 약리학교실 주임교수, 신경과학연구소장, 의학연구원장 등을 지낸 바 있다. 현재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원로회원, 가천의과대학교 초빙교수, 서울대학교 명예교수로 활동 중이다.

주요 저서는 <자율신경약리학>(1990), <약, 그 허와 실>(1996), <뇌-학습과 기억의 구조>(1998), <한약의 약리학>(2004)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는 <의학사 산책>(1992), <통증을 이기자>(1995), <뇌의 진화-자아의 창조>(1998) 등이 있다.

(199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