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투기 아닌 ‘신뢰’ 찾아야”

차세대 블록체인 CEO들과의 대담

‘투기’할 것인가, ‘신뢰’할 것인가.

가상통화(암호화폐)의 인기가 뜨겁게 타올랐다가 냉각기에 들어서면서 최근 블록체인 시장을 바라보는 시각은 두 가지로 양분된다.

과열되었던 가상통화의 거품이 꺼지고 난 지금 블록체인 시장은 가상통화 이상의 가치에 도전하고 있다. 하지만 블록체인이 갈 길은 아직 멀어보인다.

차세대 블록체인 CEO들도 이를 인정했다. 이들은 블록체인의 한계점을 지적하면서도 잠재성이 높은 기술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1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규모 블록체인 컨퍼런스 ‘블록체인 서울 2018’에 차세대 블록체인 CEO들이 참여해 블록체인의 미래에 대해 전망했다. ⓒ 김은영/ ScienceTimes

1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블록체인 서울 2018’ 컨퍼런스에 차세대 블록체인 CEO들이 참여해 블록체인의 미래를 전망했다. ⓒ 김은영/ ScienceTimes

이들은 17일(월)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 코엑스 D홀에서 열린 ‘블록체인 서울 2018, B7 CEO Summit 컨퍼런스’를 찾아 블록체인의 한계와 잠재성에 대해 논했다.

블록체인은 단순 기술 아닌 네트워크, 신뢰 회복해야    

준 리(Jun Li) 온톨로지 창립자는 “블록체인은 ‘신뢰(trust)’”라고 정의했다. 그는 “신뢰를 기반으로 한 완전한 경제가 바로 블록체인”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현재 단계에서 블록체인은 완벽하지 않다. 블록체인이 가지고 있는 많은 장점과 함께 한계점 또한 여실히 드러낸 상태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블록체인이 가지는 ‘탈중앙화’는 커다란 잠재력이다.

준 리 창립자는 블록체인이 완벽한 신뢰의 경제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서는 블록체인의 장점인 ‘탈중앙화’를 기반으로 법적 인프라 속으로 들어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오른쪽 부터) ▲최예준 보스코인 대표 ▲플레타 박승호 대표 ▲캐서린 브라이트만 테조스 CEO ▲리 준 온톨로지 창립자 ▲지미 정 IOST 대표. ⓒ 김은영/ ScienceTimes

(오른쪽 부터) ▲최예준 보스코인 대표 ▲플레타 박승호 대표 ▲캐슬린 브레이트만 테조스 CEO ▲준 리 온톨로지 창립자 ▲지미 정 IOST 대표. ⓒ 김은영/ ScienceTimes

블록체인은 기술만 갖추는 것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준 리 창립자는 기술은 물론 세 가지 ‘신뢰’가 블록체인에 있어 가장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첫 번째는 은행이나 자산 등 법적 시스템을 갖출 수 있는 ‘신뢰’이다.

두 번째는 커뮤니티 속에서 ‘신뢰’를 받는 것이다. 소셜 커뮤니티와 비즈니스 커뮤니티 모두 해당한다.

세 번째는 보다 탈중앙화 된 객체 서비스가 필요하다는 점이다. 이 또한 신뢰로 엮여야한다.

가장 어려운 일은 사람들에게서 신뢰를 얻는 일이다. 준 리 창립자는 “모든 커뮤니티에서 신뢰를 얻는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난관이 있는 만큼 도전 영역도 무궁무진하다. 그만큼 잠재력이 있다는 뜻”이라고 분석했다.

블록체인은 아직 실험단계 중, 잠재력은 높아    

돈 송(Dawn Song) 오아시스랩 CEO는 현재의 블록체인을 ‘새로운 방향으로 향해가는 중’ 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블록체인은 발전하는 중”이라며 “우리는 블록체인에 대해 아직도 이해하지 못하고 있는 부분이 많다”고 고백했다.

돈 송 CEO는 “아직 블록체인은 최고의 실용화 사례를 만들어내지 못하고 있다”며 안타까워하면서도 블록체인의 향후 잠재력에 대해서는 누구보다 긍정적인 신호를 보냈다.

그는 “블록체인은 아직 실험단계라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 앞으로 어떤 상황이 펼쳐질지 모른다. 어찌 보면 이것이 블록체인의 가장 큰 장점이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블록체인 컨퍼런스에 몰린 눈. 거품인지 가치인지를 확인하려는 많은 시민들이 이 날 컨퍼런스 회장에 몰렸다. ⓒ 김은영/ ScienceTimes

블록체인 서울 2018 컨퍼런스에 몰린 시민들. 거품인지 가치인지를 확인하려는 많은 시민들이 이 날 컨퍼런스 회장을 찾았다. ⓒ 김은영/ ScienceTimes

캐슬린 브레이트만(Kathleen Breitman) 테조스 CEO도 누구보다 블록체인이 가지는 한계점을 잘 알고 있었다. 그는 “블록체인이 과장된 부분이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그는 블록체인의 다양한 역할과 잠재성을 믿는다. 캐슬린 브레이트만 CEO는 “블록체인이 우리 경제에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고 다양한 역할을 맡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블록체인의 가장 큰 한계점은 ‘실용화 사례가 별로 없다’는 것이었다. 모두가 이 점을 지적했다.

지미 정(Jummy Zhong) IOST 대표는 이런 한계점에 대해 “블록체인 시장이 너무 빠르게 성장하고 우리 앞에 나왔기 때문”이라는 답을 내놨다.

그는 2013년도를 회상했다. 당시 그는 대학생이었다. 그에게는 비트코인이 바로 블록체인의 실제 사용 사례였다.

그는 “불과 4~5년 전만 해도 ‘블록체인’이라는 개념 자체가 생소했다. 비트코인이 자산의 한 종류라고만 생각했다. 비트코인이 나오고 너무 빠르게 블록체인 산업과 기술, 시장이 커졌다”며 “지금 블록체인은 대세가 됐다. 당시만 해도 이런 변화가 올 것이라고 생각도 못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블록체인이 현재의 디지털 시스템을 바로 바꿀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는 중앙화 시스템을 가진 회사들과 탈중앙화가 이루어진 회사가 함께 협력하는 단계에서 다양한 실용화 사례가 생길 것이라고 기대했다.

차세대 블록체인으로 떠오른 지미 정 IOST 대표와 돈 송 오아시스랩 대표가 질문에 집중하고 있다. ⓒ 김은영/ ScienceTimes

차세대 블록체인업체로 떠오른 지미 정 IOST 대표와 돈 송 오아시스랩 대표가 질문에 집중하고 있다. ⓒ 김은영/ ScienceTimes

최예준 보스코인 대표는 “사람들에게 블록체인에 대해 구체적으로 무엇인가를 제공해줘야 하는 단계에 왔다”고 말했다.

블록체인의 기본적인 가치는 무엇일까. 최 대표는 ‘신용’이 핵심 가치라고 답했다. 그는 “앞으로 블록체인은 신뢰에 맞는 절차와 공인된 제도가 필요하다. 또한 그 ‘신뢰’는 많은 대중들의 ‘합의’를 통해 이루어져야한다”고 말했다.

블록체인은 아직 부족한 부분이 많다. 앞으로 블록체인을 개발하는 이들은 본래 추구하고자 했던 핵심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해야한다. 사람들의 합의를 담기 위한 기술 확보는 기본이다.

CEO들은 “블록체인이 현실 사회의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고 신뢰를 갖춘 인프라로 연결할 수 있다면 새로운 사회 시스템으로 자리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3818)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