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극해 해수 온도, 학자들 추정보다 이른 20세기 초부터 상승”

연구진 "현행 기후모델에 결함 가능성…다양한 변화 담지 못해" 우려

북극해의 빙하 해빙에 영향을 주는 해수면 온도 상승이 기존 관측보다 이른 20세기 초반부터 이뤄졌을 것이라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24일(현지시간) CNN 방송에 따르면 이런 연구 결과가 이날 출간된 과학 저널 ‘사이언스 어드밴시스'(Science Advances)에 실렸다.

연구진은 따뜻한 대서양 해수가 북극으로 유입되는 현상(atlantification·애틀랜티피케이션)의 확장으로 인해 1900년부터 2도 이상 해수 온도가 상승한 사실을 밝혀냈다.

기존에 시뮬레이션 관측에 의해 추정됐던 수온 상승의 시기보다 더 빨리 북극해의 바닷물 온도가 올라갔다는 얘기다.

연구진은 프람해협(그린란드-스발바르 제도 사이의 해역)에 있는 해양 퇴적물을 연구에 활용, 800년에 달하는 역사를 재구성했다.

이 기간에 지역 해수의 온도와 염도를 조사한 결과 바닷물의 염도와 온도가 20세기 시작인 1900년대에 접어들 때까지 상당히 일정하게 상승했지만, 이후에는 수온이 급격히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에 참여한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의 지질학과 조교수 프란체스코 무스키티엘로 조교수는 “북극해의 온난화는 우리가 이전에 생각했던 것보다 더 오래됐다”고 강조했다.

기후 변화가 본격화한 이후 북극의 얼음이 녹아내리는 일은 심각한 환경 문제의 하나로 거론돼 왔으며, 아틀란티피케이션 현상은 이런 온난화를 가속하는 주요 원인으로 꼽혀왔다.

무스키티엘로 조교수는 “온난화가 (통념보다 더)일찍 시작됐다는 것은 향후 기후가 어떻게 변화할지를 예측하는데 있어 과학자들이 사용하는 모델에 결함이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기 때문에 이번 연구 결과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현재 사용되는 기후변화 측정 모델들이 이와 같은 변화들을 제대로 담아내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국 국립해양대기국(NOAA)의 롱 장 선임연구원은 CNN에 “연구 결과는 대서양 내에서 북극해로의 열과 염분 이동이 20세기 초부터 상당히 증가했음을 나타내는 것”이라며 “급격하게 이런 현상이 일어나게 된 원인을 이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10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