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인간중심 스마트시티’…올해 782억원 투입

4차 산업혁명 관련 7개 분야 110개 사업 추진

부산시는 인간중심 가치를 구현하는 스마트 시티 부산 달성을 위한 2020년도 정보화 시행 계획을 심의·확정했다고 24일 밝혔다.

시행계획을 보면 산업 정보화 등 7개 분야 110개 사업에 782억원을 투입한다.

신규사업이 전체 사업비의 61.7%인 482억원에 달한다.

블록체인·빅데이터·인공지능 등 4차산업 스마트 기술 선도사업 22개 사업에 422억원(54%)을 책정했다.

7개 분야별로는 산업 정보화 분야 13개 사업(361억원), 도시기반 정보화 분야 23개 사업(155억원), 행정 정보화 분야 29개 사업(133억원), 스마트시티 조성 분야 8개 사업(48억원), 생활 정보화 분야 12개 사업(38억원), e-거버넌스 구축 분야 16개 사업(32억원), 정보복지 분야 9개 사업(15억원) 등이다.

주요 사업으로는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조성, 데이터 기반 관광·상권·도시 분석사업이 눈에 띈다.

스마트 교통운영시스템 구축과 함께 지능형 무인 자동화 스마트 물류시스템 구축, 시내버스 준공영제 회계 공유시스템 구축 등 산업·교통·물류·행정 전 분야에 4차 산업혁명 기술과 정보통신기술(ICT)을 구현한다.

(9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