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DTC 유전자검사 인증제’ 도입 위한 소비자 참여 연구

유전자 검사기관 역량·운영실태 조사 위한 참여자 모집

보건복지부는 ‘소비자 대상 직접'(DTC·Direct To Consumer) 유전자 검사 서비스 인증제를 도입하기 위한 시범사업의 일환으로 소비자 참여 연구를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DTC 유전자 검사는 의료기관이 아닌 유전자 검사기관이 의뢰자에게 직접 유전자 검사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일컫는다. 지난 4월부터 인증제 도입을 위한 3차 연도 시범사업이 이뤄지고 있다.

시범사업은 1·2차 시범사업을 통과해서 서비스를 제공 중인 9개 기관을 대상으로 한다.

이번 사업에서는 각 유전자 검사기관의 역량을 평가하고 서비스 운영 실태를 점검할 예정이다.

만 19세 이상 소비자가 직접 참여하는 ‘암맹 평가’도 한다. 암맹 평가는 검사 대상자의 정보를 알리지 않은 채 같은 사람의 검체를 여러 검사 기관에 의뢰해 검사의 정확도 등을 평가하는 것으로, 복지부는 이달 11일까지 자원자 20명을 모집할 예정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시범사업을 통해 인증제 도입을 위한 적절한 관리 방안을 마련하고, DTC 유전자 검사기관의 질 관리를 강화해 안전한 유전자 검사 환경을 조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70)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