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제 지문 안 통해’ 민감도 20배 높인 압력 센서 개발

ETRI "생체 인증 기술, 웨어러블 기기 등에 활용"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아주 미세한 압력의 변화까지도 감지할 수 있는 압력 센서를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기존 압력 센서는 물체와 맞닿는 부분의 압력에 따라 전도도가 달라지는 물질을 넣어 만들지만, 감도가 떨어진다는 한계가 있다.

ETRI는 접촉한 부분만 빛을 내는 양자점(Quantum Dot, 나노미터(㎚·10억분의 1m) 크기 반도체 입자) 발광 소자 위에 나노와이어를 쌓아 올려 압력 센서를 개발했다.

나노와이어는 지름이 수 나노미터 수준인 선 구조의 물질이다.

나노와이어끼리 접촉하면 전도도가 높아지는 특성을 이용, 1마이크로미터(㎛·100만분의 1m) 두께로 나노와이어를 적층했다.

이렇게 개발한 센서에 압력을 가하면 압력이 분포하는 부분만 빨갛게 표시된다.

센서의 민감도는 사람의 맥박을 감지할 수 있을 정도로, 기존 압력 센서보다 20배가량 높다.

특히 물체의 하중뿐만 아니라 물체 표면의 세밀한 패턴까지 감지할 수 있다.

실제 연구팀은 이 센서를 이용해 나뭇잎의 잎맥 형상과 손가락의 지문 모양은 물론 지문 골의 높낮이까지 정교하게 표현하는 데 성공했다.

이정익 ETRI 실감소자 원천연구본부장은 “보안이 강화된 생체인증 기술은 물론 웨어러블 기기, 의료용 보조기기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대 홍용택 교수팀과 함께 진행한 이번 연구 성과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 지난달 31일 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260)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