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부처 수소충전소 전담조직’ 출범…환경부·기재부 등 참여

충전소 인허가 개선, 연료구입비 지원 등 논의

환경부는 수소차 보급의 핵심 요건이 될 수소충전소 구축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범부처 수소충전소 전담 조직'(T/F)을 출범하고 16일 서울 서초구 한강홍수통제소와 정부세종청사에서 첫 영상회의를 했다고 밝혔다.

전담 조직은 환경부 차관을 위원장으로 하며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 국장급이 위원으로 참석한다. 안건에 따라 관계 부처들이 탄력적으로 참여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전담 조직에서는 현재 운영 중인 ‘그린에너지 정책협의회’, ‘수소충전소 정책협의회’ 등에서 제기된 안건 중에서 부처 간 협업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한다.

이날 회의에서도 신속한 충전소 구축을 위해 부처 간 협업이 필요한 사항들에 관한 의견이 오갔다.

위원들은 수소충전소 구축에 속도를 내기 위해 충전소 관련 인·허가권을 한시적으로 상향(기초지자체→환경부)하는 방안을 검토했다.

아울러 그린벨트 내 수소충전소 입지 규제를 완화하는 방안과 운영 적자로 수소충전소 사업에 소극적인 사업자(지자체·민간)들의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수소연료 구입비를 한시적으로 지원하는 방안 등도 논의했다.

또 수소충전소가 안전하고 신속하게 구축될 수 있도록 수소가스 충전설비 기밀시험의 실효성을 제고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그린뉴딜의 핵심사업인 수소충전소 구축 가속화를 위해 정부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며 “범부처 전담 조직에서 법령 정비, 예산 지원 등 부처 협업이 필요한 사항을 신속히 논의해 충전소 구축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7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