뱀처럼 휘어지는 유연한 배터리 개발…구조용 로봇에 활용

기계연, 에너지 저장 용량 높여 소프트 로봇 개발 추진

한국기계연구원은 뱀처럼 부드럽게 휘어지는 유연한 배터리를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뱀의 비늘은 하나하나는 단단하지만, 전체는 유연하게 움직이면서도 높은 신축성을 낼 수 있다.

장봉균·현승민 박사 연구팀은 뱀의 비늘 구조를 닮은 기계적인 구조체를 제작해 원하는 방향으로 쉽게 늘어나면서도 높은 안전성과 성능을 확보한 배터리를 개발했다.

리튬 폴리머(고분자 화합물)로 육각형 모양의 작은 배터리 셀을 만든 뒤 이를 폴리머와 구리로 만든 연결부를 이용해 접었다 폈다 하도록 연결했다.

여러 개의 작고 단단한 배터리를 비늘 같은 구조로 연결해 유연하게 움직일 수 있다.

인체 착용형 소프트 로봇이나 웨어러블 기기 등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장애물이 있는 좁은 공간도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어 재난 상황에서 구조용 로봇의 전력 공급 장치로도 활용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팀은 앞으로 소프트 에너지 저장 소자의 저장 용량을 높일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인공 근육 등에 적용, 소프트 로봇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소프트 로보틱스'(Soft robotics) 지난달 16일 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354)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