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슈퍼사이클 오나…올해 수출 1000억 달러 돌파 전망

설비투자도 세계 1위 탈환할 듯…산업부 첫 전망 발표

정부가 올해 우리나라 반도체 수출이 사상 두 번째로 1000억 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했다. 반도체 설비투자도 중국과 대만을 제치고 세계 1위로 다시 올라설 것으로 내다봤다.

코로나19로 비대면 경제가 확산하면서 서버나 노트북 수요 등이 늘어나는 데 따른 것이다.

산업통상자원부와 반도체협회는 5일 “올해 글로벌 반도체 시장이 작년 대비 약 8∼10% 증가하고, 메모리 시장은 약 13∼20%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이런 관측을 내놨다.

정부가 반도체 수출 전망을 별도로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코로나19의 역설로 반도체 분야가 지난해부터 호황을 보이면서 올해도 우리 경제의 버팀목 구실을 할 것이라는 분석에서다.

정부는 올해 반도체 수출이 작년보다 10.2% 증가한 1075억∼1110억 달러로, 2018년(1267억 달러)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1000억 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내다봤다.

메모리는 가격 상승이 예상되는 D램 중심으로 수출이 대폭 늘어나면서 작년보다 12.0% 증가한 703억∼729억달러, 시스템반도체는 5G통신칩, 이미지센서 등 수요 증가와 파운드리 대형 고객 확보로 7.0% 늘어난 318억~330억 달러로 예상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5G 시장 확대와 비대면 경제 확신으로 스마트폰, 서버, PC 등 전방산업 수요가 늘면서 시황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정부는 D램의 경우 연초부터 초과 수요로 전환해 그 폭이 점차 확대되고, 낸드는 초과공급 상태를 유지하다가 하반기부터 초과수요로 전환할 것으로 예상했다.

시스템반도체도 파운드리 위탁 수요 증가와 비대면 경제 활성화 및 5G 보급 가속화에 따른 5G 통신칩, 고해상도 이미지 센서, 디스플레이 구동칩(DDI) 등 수요 증가로 글로벌 시장이 약 5.5% 성장할 것으로 관측했다.

반도체 분야 설비투자에서도 우리나라는 2017∼18년 반도체 슈퍼사이클 이후 2019년에 중국과 대만에 빼앗겼던 설비투자 1위 자리를 2년 만에 탈환할 것으로 정부는 기대했다.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에 따르면 올해 우리나라의 반도체 설비투자액 전망치는 189억달러로, 중국(168억달러), 대만(156억달러)보다 많다.

반도체 호황에 대한 시장의 기대가 반영되면서 작년 12월 말 기준 삼성전자의 시가총액은 5001억달러로 불어나 대만의 TSMC를 제치고 5개월 만에 글로벌 반도체 시가총액 1위에 다시 올랐다.

지난해의 경우 우리 반도체 수출은 전년보다 5.6% 증가한 992억 달러를 기록했다. 코로나19와 화웨이 제재 등에도 역대 2위 실적을 냈다. 특히 시스템반도체 수출은 303억달러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해 연간 기준으로 철강·석유제품을 넘어 수출 5위 품목으로 도약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올해도 반도체가 수출·투자 등 우리 경제의 활력 회복과 수출을 견인하고, 한국형 뉴딜과 디지털 전환의 가속화를 이끄는 견인차 구실을 할 것”이라며 “메모리 초격차 유지, 시스템반도체의 자생적 생태계 조성을 통해 종합 반도체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정책적인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59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