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이 함께 자율주행차 데이터 국가표준 만든다

'자율주행차 데이터 표준화위원회 출범'

정부와 민간이 함께 자율주행차 관련 데이터 국가표준 제정에 나선다.

우리나라 도로와 교통 상황이 반영된 자율주행 관련 데이터를 표준화해 자율주행차 시대를 앞당기겠다는 것이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14일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경찰청 등 자율주행차 관련 정부 부처와 서울시, 경기도 등 자율차 실증 사업을 추진하는 지자체, 산학연 등 민관 전문가 40여명이 참여하는 ‘자율주행차 데이터 표준화위원회’가 출범했다고 밝혔다.

자율주행차를 운행하려면 차량 및 도로 상태, 교통 상태, 교통신호 등 기초 데이터가 필요하다. 이를 자율주행 서비스에 활용하려면 기초 데이터 분류와 정의, 데이터 형식, 서비스 적용 사례 등에 대한 표준이 마련돼야 한다.

예컨대 자율주행에 필요한 차량 추돌 방지 서비스를 구현하려면 차량의 위치, 속도, 시간 등의 데이터가 차량 간에 교환돼야 한다. 교환되는 데이터의 호환성과 데이터 전송의 안정성을 보장하는데에도 표준이 정립돼야 한다.

현재 자율주행차 실증 사업은 서울 상암과 경기 판교, 대구 수성, 세종 등에서 진행되고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자율주행차가 전국에서 운행 가능해지려면 실증에 사용되는 각종 데이터를 표준화해 호환성을 먼저 확보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현재는 자율주행차 데이터에 대한 국제 및 국가표준은 정립돼있지 않다.

이에 따라 국내에선 미국과 유럽의 단체표준 등을 참고하는 실정이다.

미국 단체표준(SAE)은 기초 데이터의 예시로 속도, 방향, 높이, 시간, 연료 형태, 타이어 상태, 브레이크 압력 등 230개를 제시한다.

이번에 출범한 표준화위는 2018년 11월 발족한 ‘자율주행차 표준화 포럼’과 연계해 운영되며, 내년 상반기까지 자율주행차 데이터 국가표준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현대차[005380]를 비롯해 한국자동차연구원 등 20여명의 산·학·연 전문가로 별도 작업반을 구성해 국가표준안을 신속하게 마련하기로 했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표준화위 출범은 민관 표준 협력의 대표 사례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다가올 자율주행 기술 선진국들과의 국제표준 선점 경쟁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10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