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명문대학들, 융합교육에 동참

세계 창의교육 현장을 가다

지난 2011년 오바마 대통령은 연두교서를 통해 향후 10년간 STEM 교육을 활성화하기 위해 10만 명의 교사가 더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과학(Science), 기술(Technology), 공학(Engineering), 수학(Mathematics)에서 융합교육을 이끌어갈 수 있는 교사가 필요하다는 것.

당초 이 방안은 대통령이 의장으로 있는 과학기술자문위원회 보고서에서 제안한 것이다. K-12(한국의 고등학교 3학년)까지 수준 높은 융합교육을 실시하기 위해 수준 높은 교사가 필요하다는 내용의 보고서였다.

▲ 미국 정부에서 운영하고 있는 과학교육 홈페이지. 방대한 양의 STEM 교육 자료들을 공개하며 융합교육을 장려하고 있다. ⓒhttp://www.scienceeducation.gov/


오바마 대통령은 이 안을 전폭 수용했다. 10만 명의 실력 있는 융합교사들을 육성하기 위해 특별 예산을 책정하는 한편 산·학·연 관계 기관들과 긴밀한 협력 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그리고 최근 그 성과들이 나타나고 있다.

스탠포드·하버드·MIT 등 ‘유티치’ 과정 도입

사이언티픽 아메리칸 지는 최근 보도를 통해 스탠포드, 하버드, MIT 등 미국의 명문대학들이 융합교육인 STEM 교사 양성에 동참했다고 전했다.

이들 3개 대학은 2009년 미국 시사주간지가 미국 내 종합대학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학 순위에서 최상위 등급(Tier 1 school)을 받은 대학들로, 이 대학들이 STEM 교사 육성을 위한 커리큘럼을 도입했다는 사실은 미 교육계로부터 매우 중요한 사건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미 백악관 발표에 따르면 스탠포드, 하버드, MIT 등 3개 대학은 올부터 시작해 오는 2022년까지 STEM 교사 양성교육인 ‘유티치(Uteach)’ 프로그램을 도입, 실시할 예정이다. 이 프로그램을 위해 미 정부 산하 하워드휴즈의학연구소(HHMI)는 2천250만 달러(한화 약 2천500억 원)의 자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그동안 스탠포드, 하버드, MIT와 같이 최상위 등급(Tier 1 school)에 있는 대학들은 수학·과학 교사 양성에 큰 관심을 두지 않았다. 교사보다는 박사학위 과정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여왔다.

미국의 국립수학·과학교육추진계획(National Math and Science Initiative) 톰 루스(Tom Luce) 회장은 “그러나 이들 대학들이 STEM 교사 양성이라는 국가적인 큰 과제를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루스 회장은 또 향후 더 많은 대학들이 이 ‘유티치’ 프로젝트에 참여해주기를 기대했다.

‘유티치’를 개발한 곳은 텍사스 대학이다. 1997년 이곳에 많은 교육 전문가들이 모여 최초의 융합교육 교사양성 교육과정을 개발했다. 이 커리큘럼의 특징은 기존의 교육학적인 기술 외에도 다양한 분야에서의 전문화된 지식과 경험을 함께 요구하고 있다는 점이다.

35개 대학서 STEM 교사 양성 중

STEM을 전공한 학생들은 대학 4년간 STEM 전공과목들과 함께 사범대학에서 요구하는 교직과목들을 모두 이수해야 한다. 수학·과학 과목도 필히 이수해야 한다. 일반 사범대 교육과정과 비교해 훨씬 많은 전공필수 과목들을 포함하고 있다.

이렇게 개발된 ‘유티치’는 이제 미 전역에서 STEM 교사를 양성하는 중요한 프로그램이 됐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양성된 교사들은 STEM을 실시하고 있는 전국 중·고교에 배치돼 뛰어난 활약을 펼치고 있다.

2012년 통계에 따르면 지난 5년간 학교 현장에 배치된 STEM 교사 중 이직을 한 경우는 18%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전체 이직률이 40%를 넘는 것과 비교하면 매우 낮은 수치다. 이는 많은 STEM 교사들이 자신이 하고 있는 일에 대해 만족하고 있다는 것을 말해주고 있다.

언론인 팻 원거트(Pat Wingert) 씨는 “STEM 교육이 교사들에게 많은 성취감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많은 STEM 교사가 학습 현장에서 학생들과 더 많이 소통하면서 매우 즐거운 경험을 하고 있으며, 결과적으로 높은 학습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 같다”는 것.

현재 ‘유티치’ 교육과정을 도입한 대학은 35개다. STEM 교육 과정 도입을 추진하는 대학들도 급속히 늘어나고 있는 중이다. 백악관에서 10만 명의 STEM 교사 양성을 약속한 것이 2011년이다. 지금과 같은 추세가 이어진다면 그 목표가 당초 예상(2022년)보다 더 빨리 이루어질 전망이다.

미국의 STEM 교육을 들여다 볼 수 있는 사례로 ‘러닝 바이 디자인(Learning by Design)’이란 프로그램이 있다. 미국기술공학교육자학회(ASEE), NASA가 공동 개발한 이 프로그램에는 과학·기술·공학·수학 등의 교육전문가들의 아이디어가 조화를 이루고 있다.

기술과 공학 현장에서 일어나는 여러 가지 실제적인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수학, 과학의 방식을 적용하는 내용이다. STEM이 추구하는 융합교육의 목표를 대변한다고 할 수 있다.

미국에서 이처럼 융합교육에 총력을 쏟고 있는 것은 학생들로 하여금 첨단화하고 있는 과학기술에 대한 관심을 더 높여 미국의 미래를 짊어질 과학기술 전문 인력을 더 많이 육성하기 위한 것이다. 특히 창의성 개발에 초점을 맞추고 새로운 프로그램들을 양산하고 있어 세계인들로부터 큰 주목을 받고 있다.

(6055)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