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인도’ 등 196점 한자리에…역대 최대 규모 국보·보물전

'새 보물 납시었네-新(신)국보보물전'…온라인 전시 병행

국보 제325호 ‘기사계첩’ ⓒ 국립중앙박물관/ 연합뉴스

국내 전시회 사상 국보와 보물이 가장 많이 출품되는 전시가 열린다.

문화재청은 국립중앙박물관과 함께 ‘새 보물 납시었네-新(신)국보보물전 2017∼2019’를 오는 21일부터 9월 27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에서 개최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새로 지정된 국보와 보물 157건 중 건축 문화재와 중량이 무거운 문화재 등을 제외한 83건 196점(국보 12건 27점, 보물 71건 169점)을 공개하는 자리로, 국보와 보물 공개 전시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문화재 대여 기관만도 총 34곳에 달한다.

전시는 ▲ 역사를 지키다 ▲ 예술을 펼치다 ▲ 염원을 담다 등 3개 주제로 구성된다.

1부 ‘역사를 지키다’에서는 기록 유산을 소개한다. ‘삼국사기'(국보 제322-1호)와 ‘삼국유사'(국보 제306-3호), ‘조선왕조실록'(국보 제151호) 등이 출품된다.

조선 시대 인쇄 문화의 발전상을 보여주는 ‘송조표전총류 권6∼11′(보물 제1989호), 왕실 행사 기록화인 ‘기사계첩'(국보 제325호), 사대부의 얼굴을 묘사한 ‘최석정 초상 및 함'(보물 제1936호) 등도 함께 소개한다.

김득신 필 풍속도 화첩 ⓒ 국립중앙박물관/ 연합뉴스

2부 ‘예술을 펼치다’에서는 청자, 그림 등을 감상할 수 있다. 고려 장인이 만든 ‘청자 순화4년(淳化四年)명 항아리'(국보 제326호), 고려 상형청자의 정수로 알려진 ‘청자 투각연당초문 붓꽂이'(보물 제1932호) 등 뛰어난 기술과 절제된 아름다움을 보여주는 고려청자를 볼 수 있다.

‘정선 필 풍악내산총람도'(보물 제1951호)를 비롯해 조선 시대 사람들의 평범한 일상을 담은 ‘김득신 필 풍속도 화첩'(보물 제1987호), 조선 시대의 이상향을 그린 길이 8.5m의 대작 ‘이인문 필 강산무진도'(보물 제2029호), ‘김정희 필 난맹첩'(보물 제1983호) 등도 출품됐다.

신윤복 필 미인도 ⓒ 국립중앙박물관/ 연합뉴스

특히, 이번 전시에는 여인의 아름다움이 섬세하게 묘사된 ‘신윤복 필 미인도'(보물 제1973호), ‘김홍도 필 마상청앵도'(보물 제1970호) 등 간송미술문화재단 소장 보물 22건이 전시된다. 단, 서화류의 경우는 3주 단위로 교체 전시된다.

문화재청은 “간송미술문화재단 소장 지정문화재가 22건이나 한 번에 대여 전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부여 왕흥사지 출토 사리기 ⓒ 국립중앙박물관/ 연합뉴스

3부 ‘염원을 담다’는 불교문화재를 살펴보는 공간이다. 개인과 왕실의 안녕을 담은 사리장엄구(舍利莊嚴具, 사리를 봉안하는 일체의 장치) 중 가장 오래된 ‘부여 왕흥사지 출토 사리기'(국보 제327호), 불경 인쇄를 위해 새긴 ‘묘법연화경 목판'(보물 제1961호), 불교 의식집인 ‘상교정본자비도량참법 권3′(보물 제875-3호), ‘월인천강지곡 권상'(국보 제320호), ‘고려 천수관음보살도'(보물 제2015호), ‘남양주 불암사 목조관음보살좌상'(보물 제2003호) 등이 소개된다.

월인천강지곡 권상 ⓒ 국립중앙박물관/ 연합뉴스

한편 전시장 입구에는 ‘내가 생각하는 미래의 문화유산’에 대한 이어령 전 문화부 장관, 신병주 건국대 교수, 배우 이순재 등과 시민의 의견을 담은 영상 ‘보물을 생각하다’가 상영된다.

‘조선왕조실록국보나 보물의 영상도 볼 수 있다.

21일부터 국립중앙박물관 누리집(www.museum.go.kr)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온라인 전시가 병행되고, 주요 전시품에 대한 전시도 다음 갤러리에서 진행된다. 8월에는 문화재청장과 국립중앙박물관장이 국보와 보물을 설명하는 영상을 문화재청 및 국립중앙박물관 SNS에 공개한다. <관련 자료>

국보와 보물에 관한 온라인 강연회는 이달 29일과 8월 5·13일 국립중앙박물관 유튜브(www.youtube.c’을 주제별로 검색할 수 있게 했고, 46억 화소로 정밀하게 스캔한 ‘이인문 필 강산무진도’를 30m 길이로 펼쳐 관람객이 그림 속에 들어선 듯한 느낌도 선사한다.

문화재청에 따르면 22일부터 시작하는 현장 관람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예약제로 운영된다. 관람은 오전 10시부터 2시간 간격으로 진행되며, 회당 입장 인원은 200명이다.

정재숙 문화재청장은 이날 전시회 언론공개회 인사말을 통해 “5천년 역사의 DNA가 켜켜이 쌓여 있는 귀중한 문화유산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어 기쁘다”며 “코로나19로 지친 국민 여러분을 편안하고 즐겁게 중앙박물관으로 모시고자 한다”고 밝혔다.

(33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