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입자에 ‘다중 위조 방지 장치’ 구현…UNIST, 원천기술 개발

입자 내부에 3차원 홀로그램·구조색·형광 패턴 등 보안 정보 조합

울산과학기술원(UNIST) 연구팀이 다중 위조 방지 원천 기술을 개발했다.

UNIST는 에너지화학공학과 이지석 교수 연구팀이 미세 공액고분자(반도체처럼 전도성이 있는 고분자) 입자 내부에 위조 식별 정보를 다중으로 숨겨 놓는 새로운 기술을 개발했다고 5일 밝혔다.

미세 입자에 3차원 홀로그램과 구조색, 형광 특성 등의 보안 정보를 다양한 형태와 조합으로 구현해 위조가 불가능하도록 하는 기술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개발된 공액고분자 입자는 보는 방향에 따라 색깔이 달라지는 특성(구조색)이 있다.

또 물에 담그면 구조색이 사라지면서 입자 내부에 저장된 3차원 홀로그램이 나타나고, 빛을 비추면 3차원 홀로그램 형광 패턴이 생긴다.

특히 착시 현상을 이용하는 기존 홀로그램과 달리, 보는 각도에서 모두 형태가 다른 ‘풀 패러랙스'(full-parallax) 특성이 있는 3차원 홀로그램을 세계 최초로 구현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현재 5만원권 지폐에는 은선, 숨겨진 그림 등 독립된 위조 방지 장치가 숨어 있는데, 개발된 입자를 이용하면 여러 위조 방지 장치를 하나의 글자에 집약시킬 수 있다.

이 기술은 격자무늬나 빗살무늬와 같은 ‘마스크 필터’ 사이로 빛을 통과하게 해 광경화 공액고분자에 가해지는 빛의 양을 군데군데 조절하는 것이 핵심이다.

빛의 양에 따라 고분자 굳기와 굴절률 등이 달라져 구조색과 홀로그램 문양이 나타난다.

구조색과 홀로그램 문양은 마스크 종류를 바꿔 조절한다.

또 입자 제조에 쓰인 기술은 고정밀·자동화 공정이기 때문에 쉽게 응용도 가능하다.

이 교수는 “이 기술을 활용해 머리카락 굵기의 입자 내부에 명화가 고해상도로 프린팅된 위조 방지 그래픽스티커와 태건트(taggant·식별 정보가 포함된 위조 방지 첨가제) 대량 제조가 가능하다”며 “보안 산업 분야 원천 기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는 재료 분야 국제 학술지인 ‘네이처 머티리얼스'(Nature Materials)에 4일(현지 시각) 자로 공개됐다.

연구 수행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의 지원을 받아 이뤄졌다.

(17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