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측정에 인공지능·사물인터넷 활용…특허출원 늘어

2015년 14건서 2019년 43건으로 ↑…연평균 32% 증가

인공지능이나 사물인터넷을 활용한 미세먼지 측정기술 연구개발과 특허출원이 활발하다.

2일 특허청에 따르면 미세먼지 측정 관련 특허출원 건수는 2010년 8건에서 2019년 212건으로 9년간 25배 넘게 급증했다. 지난해에도 증가세가 유지되는 추세다.

최근 가장 큰 변화는 지난 5년간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생명공학 기술 등 4차 산업혁명기술을 접목하는 경향이 뚜렷해졌다는 것이다.

4차 산업혁명기술 접목 특허출원은 2015년 14건에서 2019년 43건으로 늘었고, 최근 5년간 연평균 32% 증가했다.

특허청이 주요 출원인을 대상으로 미세먼지 측정기술 핵심 분야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향후 핵심 분야로 인공지능·빅데이터 활용 미세먼지 측정기술, 사물인터넷 적용 실내외 공기 질 측정기술, 미세먼지와 생물 입자 동시 측정기술과의 접목을 꼽았다.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활용한 측정기술은 다양한 인공지능 알고리즘과 기상 및 미세먼지 측정정보의 빅데이터를 이용해 측정 오차를 줄이고, 예측정보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사물인터넷 적용 실내외 측정기술은 측정 장치가 모바일 기기 및 서버와 통신을 통해 결과를 분석하고 사용자의 요구에 맞도록 공기청정기, 환기(공조)시스템 등을 자동 제어하는 기술이다.

인치현 특허청 계측기술심사팀 심사관은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대비해 다양한 형태의 정보통신·생명공학 기술을 융합한 특허출원이 급증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272)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