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속 유해물질 측정하는 나노캡슐 위치 추적 기술 개발

생명연 "단일 광원 이용해 저렴하고 효율도 높아"

유해물질 검출을 위한 나노입자의 위치를 찾아내는 기술이 개발됐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권오석 박사 연구팀은 연세대 연구팀과 공동 연구를 통해 유해물질의 양을 측정하는 데 쓰이는 나노캡슐의 위치를 추적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몸속 질환이나 환경적 위해 요소를 측정하는 데 쓰이는 나노입자는 표적 위치까지 도달해 유해물질의 양을 확인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나노입자가 목표에 도달하지 못하고 도중에 유실될 경우 유해물질의 정확한 양을 알기 어렵다는 한계가 있다.

연구팀은 우선 에너지가 낮은 빨간색 계열의 빛에 반응하는 나노캡슐을 설계했다.

이어 파란색 계열의 빛에만 선택적으로 반응하는 유해물질 검출 형광물질을 나노캡슐 표면에 부착했다.

이렇게 만든 나노캡슐을 홍합에 주사한 뒤 빛을 쏘이면 두 가지 방향으로 나오는 빛을 측정해 유해물질이 축적된 양은 물론 나노캡슐의 위치도 알 수 있다.

권오석 박사는 “두 개의 광원을 이용할 필요 없이 단일 광원으로 두 종류의 빛을 측정할 수 있어 기존 검출기를 이용한 기술보다 비용이 저렴하고 효율도 높다”고 말했다.

(2742)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