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 곤충 ‘물장군’, 백령도 서식 첫 확인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최근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인 물장군이 서해5도에서 가장 큰 섬인 백령도에 서식하는 것을 최초로 확인했다고 7일 밝혔다.

서해 최북단에 있는 서해5도는 북방계와 남방계 생물의 연결지역으로, 생물지리학적 및 생태학적으로 가치가 매우 높은 지역이지만 군사분계선과 인접해 그간 연구가 다소 미흡했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올해 ‘도서지역 수서곤충의 다양성 조사’ 연구 사업 중 하나로 서해5도 가운데 소청도, 백령도, 대청도 지역의 자생생물의 서식 실태를 조사했다.

그 결과 이번에 백령도에서 대형 수서곤충인 물장군의 서식을 확인했다.

노린재목 물장군과에서 속하는 물장군은 몸길이가 4.8∼6.5㎝로 우리나라 노린재목 곤충 중에서 가장 크다.

주요 서식지는 농수로나 작은 연못, 저수지 등 고인 습지이며, 도시화로 인한 서식지의 파괴, 농약의 과다 사용 등의 이유로 개체 수가 급속하게 줄어 2005년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됐다.

한편 국립생물자원관 연구진은 2017년부터 2018년까지 약 2년간 서해5도의 생물다양성 정밀 조사를 진행해 소청도와 연평도에서 물장군 서식을 확인했고, 이번 조사로 백령도에서도 발견했다.

박진영 국립생물자원관 생물자원연구부장은 “앞으로도 서해5도에서 조사 연구를 지속해 다양한 생물 종의 서식지가 건강하게 보전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12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