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린 누에가 파킨슨병 억제…동물실험으로 입증

한의학연 "동의보감에 실린 충부 한약재 가치 조명"

한국한의학연구원은 박건혁 박사 연구팀이 말린 누에(백강잠) 추출물의 파킨슨병 억제 효과를 동물 실험으로 입증했다고 23일 밝혔다.

신경 퇴행성 질환인 파킨슨병은 도파민 분비 신경세포가 사멸하면서 발생한다. 몸 떨림과 경직, 느린 동작, 자세 불안정 등 증세를 보인다.

연구팀은 동의보감에도 실린 백강잠의 효능을 과학적으로 입증하기 위해 파킨슨병을 유발한 동물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동의보감에는 백강잠이 중풍, 간질 등 뇌 신경계 질환 치료제로 사용된다고 기록돼 있다.

연구팀이 파킨슨병을 유도한 쥐에게 닷새 동안 백강잠 추출물을 투여한 뒤 회전봉에서 떨어지지 않고 운동을 계속하는 시간을 측정한 결과 백강잠을 투여하지 않은 대조군보다 3배 길었다.

기둥 위에서 바닥까지 내려오는 속도도 2배 이상 빨랐다.

실험군 쥐의 신경세포에서는 세포 손상을 억제하는 항산화 효소 ‘글루타티온’이 회복되는 모습이 확인됐다.

박건혁 박사는 “매미 허물(선퇴)에 이어 백강잠의 파킨슨병 개선 효과를 과학적으로 밝힘으로써 동의보감 속 충부(蟲部·곤충) 한약재의 가치를 입증했다”고 말했다.

(254)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1)

  • 권민철 2020년 1월 28일11:30 오전

    앞으로는 저널 이름과 논문명도 확인 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