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머티즘 관절염 환자 건망증·기억감퇴 개선 실마리 찾았다

IBS "뇌 속 별세포 '마오비' 효소 억제했더니 인지기능 회복"

기초과학연구원(IBS) 이창준 인지 및 사회성 연구단장과 분당차병원 정상윤 교수 연구팀은 류머티즘 관절염 환자의 건망증·기억감퇴 등 인지장애를 개선할 실마리를 찾았다고 26일 밝혔다.

연구팀은 동물 실험을 통해 전신에서 발견되는 염증물질인 ‘인터류킨-1베타'(IL-1β)가 뇌 속 해마의 별세포에 영향을 주고, 이 별세포가 ‘마오비'(MAO-B) 효소를 활성화해 신경전달을 억제하는 ‘가바'(GABA)를 생성시키는 사실을 확인했다.

류머티즘 관절염 환자의 관절 조직에서 분리한 ‘활막세포’를 분석한 결과 주로 별세포에서 발현된다고 알려진 마오비가 관절 속 활막세포에도 존재하고, 염증 정도에 비례해 발현되는 사실도 밝혀냈다.

이어 현재 임상 1상 시험 중인 마오비 억제제 ‘KDS2010’을 류머티즘 관절염 동물 모델에 투여했더니 관절 염증이 감소하는 동시에 인지기능이 회복되는 결과도 확인했다.

이는 뇌 속 별세포와 관절 활막세포에 있는 마오비가 인지장애를 개선하는 동시에 관절 염증을 완화할 수 있는 효과적 치료 표적임을 증명한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창준 단장은 “류머티즘 관절염 환자의 인지장애가 만성염증에 의한 반응성 별세포에서 유발되는 것을 최초로 제시한 연구 결과”라며 “기존 마오비 억제제보다 개선된 KDS2010이 효과적인 차세대 류머티즘 관절염 치료제로 자리 잡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220)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