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 관광안내사 등장한다

'관광 플러스팁스' 6개기업 선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이후 언택트(비대면) 문화가 일상화된 데 따라 앞으로 여행에서 인공지능(AI) 로봇에게 관광 해설을 받게 될 전망이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한 ‘2020 관광 플러스팁스’ 사업 공모에서 6개 사업이 최종 지원 대상 사업으로 8일 선정됐다.

관광 플러스팁스 사업은 팁스(TIPS) 프로그램에 선정된 창업기업이 관광 분야에 진출하고 사업을 확대하도록 지원하기 위해 올해부터 실시하는 사업이다. 팁스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운영하는 민간투자주도형 기술 창업지원프로그램이다.

이번 공모에서는 관광 부문 3개 사업과 함께, 관광과 관련이 없는 제품·서비스지만 관광 산업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려는 비관광 부문 3개 사업까지 총 6개가 선정됐다.

구체적으로 ▲ 관광형 통합교통 솔루션 ▲ 여행자 구매·예약 빅데이터를 활용한 마케팅 AI 솔루션 ▲ 중소여행사도 쉽고 저렴하게 이용 가능한 서비스형 소프트웨어 기반 자원관리시스템(ERP) 플랫폼 ▲ 전 세계 어디서든 모바일 환전·충전이 가능한 외화선불카드 ▲ 야간관광 연계 드론 라이트 쇼 ▲ AI 로봇을 활용한 맞춤형 비대면 관광 안내 서비스 등 4차 산업혁명 기반기술을 활용한 사업들이다.

한국관광공사는 이들 선정 기업에 2년간 사업화 지원금 각 약 4억원과 맞춤형 교육·컨설팅, 국내외 판로 개척 등을 지원하고 관광산업에 특화된 사업화 지원 전략을 추진할 계획이다.

사업 1년 차 중간점검, 2년 차 최종성과평가를 통해 실적 점검과 성과 관리에도 신경 쓸 방침이다.

신상용 공사 관광산업본부장은 “4차 산업혁명 신기술을 기반으로 한 융·복합 관광산업의 육성은 국내 관광산업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을 것”이라며 “정부가 혁신 선도모델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코리아 토탈관광 패키지 개발에 관광 플러스팁스 선정과제 등을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끌어내겠다”고 밝혔다.

(132)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