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이 발열감지·살균·폐기물 운송

서울의료원에 배치

서울시 서울디지털재단은 발열 감지, 음압병실 살균, 의료폐기물 운송을 위한 ‘의료지원 로봇’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담병원인 서울의료원에 지난 12일 도입했다고 13일 밝혔다.

로봇은 종류별 2대씩 총 6대를 운영한다. 발열감지 로봇은 열화상카메라를 장착해 사람이 화면을 바라보면 자동으로 열을 측정한다.

살균 로봇은 자외선 LED를 쏘는 기능과 공기를 흡입해 살균하는 기능을 내장했다. 충전해야 하는 약품 살포 방식이 아니어서 상시 운영이 가능하다.

운송 로봇은 의료진과 확진자가 사용한 의복 등을 폐기 장소로 옮겨준다.

살균 로봇은 한국로봇산업진흥원, 발열감지와 운송 로봇은 민간 로봇 기업이 무상으로 빌려준 것이다.

(202)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