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우주인, 20년만에 美로켓 탑승…첫 인디언 여성 우주인 동행

우크라전쟁 와중 미·러 우주협력…러 우주인 스페이스X로 ISS行

러시아 우주비행사가 5일(현지시간) 미국 땅에서 발사된 로켓을 타고 우주로 향했다.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미국 우주 탐사기업 스페이스X는 이날 플로리다주 케네디우주센터에서 러시아 우주비행사 안나 키키나(38)가 탑승한 크루 드래건 유인캡슐을 팰컨9 로켓에 실어 발사했다.

러시아 우주비행사가 미국 우주선에 탑승한 것은 2002년 미 항공우주국(NASA)의 우주왕복선 프로그램 이후 20년 만에 처음이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미국과 러시아 간 긴장이 고조되는 와중에도 러시아 우주인이 미국 우주선을 타고 이례적인 비행을 한 것이다.

이번 발사는 NASA와 러시아 연방우주공사(로스코스모스)가 체결한 우주선 좌석 교환 협정에 따른 조치다.

양국은 지난 7월 ISS 비상사태에 대비한 대체 운송 수단 확보 차원에서 상대 우주선을 이용해 자국 우주비행사를 ISS로 보내는 협정을 체결했다.

이 협정은 양국이 우크라이나 전쟁 중에도 우주 협력의 끈을 완전히 놓지 않았다는 상징적인 의미가 있다.

앞서 미국 우주비행사 프랭크 루비오는 이 협정에 따라 지난달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센터에서 러시아의 소유스 우주선을 타고 ISS로 향했다.

이어 이번에는 러시아 역사상 다섯번째 여성 우주인인 키키나가 NASA 및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 소속 우주비행사 3명과 함께 스페이스X 유인 캡슐에 몸을 실었다.

키키나는 우주선의 지구 궤도 진입 이후 “우주 비행을 함께 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고, 로스코스모스 소속 세르게이 크리칼레프 우주비행 책임자는 “미·러 우주 협력의 새로운 단계”라고 평가했다.

스페이스X의 이번 우주선 발사는 우주인들을 ISS로 실어나르는 ‘크루-5’ 임무에 따라 이뤄졌다.

우주선 사령관은 미국 최초의 여성 원주민 출신 우주인인 니콜 아우나프 맨(45)이다.

맨은 캘리포니아주 라운드밸리 지역 인디언 부족인 와일라키의 후예로, 어머니로부터 받은 인디언 전통의 보호 부적인 드림캐처를 갖고 우주선에 올랐다.

그는 “아메리카 원주민과 그 유산을 대표하게 돼 자랑스럽다”며 인종적 다양성과 단합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맨은 NASA의 유인 달 탐사 계획인 아르테미스 임무를 위해 선발된 우주비행사 18명 가운데 한 명이기도 하다.

‘크루-5’ 임무에는 미 해군 조종사 조시 커사다(49), 일본의 로봇공학 전문가 와카타 코이치(59)도 대원으로 합류했다.

이들 우주비행사는 150일 동안 우주정거장에 머물며 3차원 바이오 프린팅, 박테리아 배양 등 200여 건의 과학 실험을 진행한 뒤 지구로 귀환한다.

(263)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