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촬영으로 옥수수 재배면적 파악…농진청, 기술 특허등록

농촌진흥청은 드론을 활용해 옥수수 재배면적을 파악하는 기술을 개발해 특허 등록을 마쳤다고 25일 밝혔다.

드론으로 4천㏊(1헥타르는 1만㎡) 이상의 면적을 촬영한 뒤 옥수수 재배면적만 추출하는 소프트웨어로, 머신러닝 기술을 활용한다.

농진청은 충북대학교, ㈜공간정보와 2019년부터 3년간 연구한 끝에 이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이 프로그램으로 재배면적을 파악하는 작업은 전수조사를 통한 실측보다 시간이 75% 적게 걸리며, 예측치의 정확도는 89%에 달한다고 농진청은 설명했다.

박기도 농진청 생산기술개발과장은 “이번에 개발한 프로그램으로 짧은 시간에 옥수수 재배면적을 파악하고 그 결과를 국가통계 보조 자료로 활용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153)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1)

  • 조해지 2021년 11월 26일1:45 오후

    저희 할아버지도 농사를 지으시는데, 드론기술이 발달하면 사람 손이 덜 필요해지고 농사하기 편해지겠어요.. 하루라도 빨리 기술이 발달해서 할아버지가 좀 더 편하게 일하셨으면 좋겠네요~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