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으로 잔불 추적

서울시 2∼5월 산불방지대책본부 가동

서울시는 건조한 날씨로 산불 위험이 커지는 이달부터 5월 15일까지 산불방지대책본부를 가동한다고 10일 밝혔다.

시는 올해 산불 감시 현장에 육안으로 잘 보이지 않는 잔불까지 추적할 수 있는 열감지기 장착 드론(무인기)을 비롯한 첨단 장비를 투입키로 했다.

서울시는 산악지형 이동에 적합한 산불진화차 1대, 고지대까지 강력하게 물을 뿌릴 수 있는 성능 개선 펌프, 고압수관 장비 보관함 등을 보강하고, 산불 감시용 블랙박스를 기존 35개에서 55개로 늘리기로 했다.

또 소방헬기의 현장 도착 소요 시간을 기존 50분 내에서 30분 내로 줄인다는 목표를 세웠다.

시는 이를 위해 소방청, 경기도와 협조체계를 구축해 유사시 해당 기관의 헬기를 추가 투입할 수 있도록 했다.

서울시는 올해부터 ‘산불 발생 취약지역’을 지정해 특별 관리에 들어간다.

북한산, 북악산, 도봉산, 수락산, 관악산, 청계산 일대에서 지난 30년간 산불이 자주 발생했던 곳 위주로 24곳을 지정했다.

산과 인접한 곳의 요양병원 등 취약 시설 17곳에는 사전에 산불 발생 시 행동 요령을 안내한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산불로 인한 인명·재산 피해가 없도록 자원과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말했다.

(104)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