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인공지능으로 신안 낙지 자원 관리한다

과기정통부·신안군, 낙지 조업지원·자원관리서비스 성과보고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전남 신안군,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은 13일 ‘갯벌어장 스마트 낙지 조업지원 및 자원관리 서비스’의 성과보고회를 열었다.

과기정통부는 2019년부터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농·어촌의 생산성을 높이고 안전강화 및 생활편의 서비스를 발굴하는 스마트빌리지 사업을 추진 중이다. 올해 신안군 과제도 이 사업의 일환으로, 무인 드론 영상과 인공지능(AI)을 활용해 낙지 자원의 모니터링과 효율적 관리를 돕기 위한 것이다.

개발자들은 무인 드론이 촬영한 갯벌 어장 영상으로 낙지 분포에 대한 정밀 지형도를 만들었고, 6만여개 낙지 숨구멍에 대한 AI 학습 데이터 플랫폼을 제작했다.

어민들은 이를 활용해 웹과 스마트폰 앱으로 간편하게 갯벌 환경을 관측하고 낙지 분포를 확인할 수 있다.

함께 개발된 사물인터넷(IoT) 기반 불법 낙지조업 감시 및 알람체계로 외부 불법조업 활동을 감시할 수도 있다.

어촌계 소속 50여척의 어선에 부착한 센서가 미등록 선박과 비정상 조업을 인식해 알람을 보내고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는 방식이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앞으로도 디지털 전환에서 소외된 농어촌 지역을 중심으로 정주여건 개선, 생산성 향상 등을 위한 과제를 꾸준히 발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2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