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주 차량 위치추적기·순찰로봇 개발…첨단치안 연구

경찰청·과기정통부, 2025년까지 폴리스랩 2.0 사업

경찰청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치안 현장 맞춤형 연구개발사업'(폴리스랩 2.0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폴리스랩 2.0 사업’은 치안 현장의 문제를 실질적으로 해결하도록 지원하는 경찰청·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공동 사업으로 ▲ 스마트 치안 활동 전개 ▲ 경찰관 신체 보호 장비 첨단화 ▲ 과학적 범죄수사대응 등 10개 과제로 이뤄졌다.

올해부터 2025년까지 시행되는 이 사업에는 예산 445억원이 투입된다.

이 중 스마트 치안 활동은 도주하는 차량을 추격하기 위한 발사·부착형 위치 추적기, 여성·노인 등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기 위한 무인 순찰 로봇 등을 개발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경찰청은 “급변하는 치안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과학기술을 활용해야 한다”며 “국민이 첨단 치안을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두 기관은 2018년부터 올해까지 115억원의 예산으로 ‘폴리스랩 1.0 사업’을 추진해 드론 시스템, 접이식 방패, 모바일 지문 식별 등의 장비를 개발했다.

(155)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