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입 16년 R&D특구 혁신거점 성장…6천700여 기업 23만명 고용

입주·코스닥상장 기업 9배 이상 증가…2019년 매출 54조원·21배 증가

2005년 대덕연구개발특구가 처음 지정된 후 2019년까지 전국 5개 지역특구와 6개 강소특구의 입주기업 수가 10배 가까이 증가하고 이들 기업의 고용인원과 매출도 각각 10배와 21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28일 5대 지역특구와 6개 강소특구 데이터(2019년 기준)를 수집·검증하고 연구개발활동조사보고서와 통계청 전국사업체조사를 비교 분석한 결과, 연구개발특구가 지역균형뉴딜 혁신거점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연구개발특구는 수도권을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 혁신주체가 클러스터를 형성하고 있는 거점으로 현재까지 5대 지역특구와 12개의 강소특구가 지정됐다. 이들 특구에는 정부출연연구기관 52개, 연구기관 44개, 교육기관 34개, 기타공공기관 74개, 비영리기관 49개, 기업 6천782개가 입주해 있다.

특구 입주기업은 2005년 687개에서 2019년 6천782개로 9.8배 증가했고 이중 코스닥 상장기업도 11개에서 99개로 9배 늘었다. 이들 입주기업 종사자는 2만3천500여 명에서 22만9천700여 명으로 9.7배, 매출액은 2조5천여억원에서 54조6천억원으로 21.3배 증가했다.

특구의 사업체는 전국 사업체(417만6천549개)의 0.1%를 차지하지만, 매출액은 8배, 종사자 수는 10배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제조업 평균 고용인원도 51.7명으로 전국 평균(39명)보다 1.3배 높아 일반 제조기업보다 기업당 12.6명을 더 고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연구개발특구 내 중소기업의 평균 매출액은 전국 중소기업의 1.5배, 평균 종사자 수는 1.7배, 평균 연구개발비는 1.2배로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런 성장세에는 특구에 대한 정부의 R&D 투자가 크게 기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구에는 전국 연구개발비의 12.5%(정부재원 기준 연구개발비의 34.5%)가 투자되고 있으며, 전국 박사급 연구원(10만5천672명)의 46.8%인 5만2천390명이 특구에서 활동하고 있다.

R&D 투자는 공공기술 이전 사업화 성과로 이어지고 있다고 과기정통부는 분석했다. 연구개발특구는 공공기술이전 건수 및 공공기술이전료에서 전국 대비 약 4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과기정통부는 또 특구는 입주 기업 중 빅데이터·인공지능·수소경제 등 3대 전략투자분야와 미래차·바이오헬스·에너지 등 8대 선도분야 등 신성장 분야 기업 비중(매출·종사자 수·R&D 비용)이 20~37%를 차지, 한국판뉴딜 거점 성장 가능성도 충분하다고 밝혔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연구개발특구는 한국판뉴딜과 지역균형뉴딜의 성공을 위해 필수적인 지역혁신공간”이라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연구개발특구 육성으로 국가 혁신과 지역발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4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