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등 9개 시·도의회 “K-바이오 랩허브 비수도권에”

"국가균형발전 위해 수도권 제외 촉구…건의 합의문 채택"

대전 등 비수도권 9개 시·도의회가 중소벤처기업부 공모사업인 ‘케이(K)-바이오 랩허브’를 비수도권에 구축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들 시·도의회 의장은 23일 대전시의회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수도권 자치단체가 유치 의향을 밝히는 것은 정부의 국가균형발전 정책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방증”이라며 “국가균형발전에 이바지해야 할 정부의 공모사업이 지역 간 갈등과 소모적인 경쟁을 부추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비수도권에 대한 혜택을 강화하고 지역 특성을 배려해 합리적·객관적 기준을 명백히 하라”며 “본래 목적에 맞게 생명공학 관련 창업 경험과 수요, 기존 바이오 기업 생태계와 연계 등을 감안해 최적지를 선정하라”고 요구했다.

9개 시·도의회는 앞서 지난 21일 ‘수도권 제외 건의 합의문’을 채택해 청와대와 국회의장, 국무총리,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각 정당 대표에게 전달했다.

참여한 9곳은 부산, 대전, 강원, 충북, 전북, 전남, 경북, 경남, 제주 등이다.

권중순 대전시의회 의장은 “K-바이오 랩허브 사업은 대전시가 최초로 기획하고 제안한 사업”이라며 “지역 역량을 총결집해 반드시 유치하도록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바이오 창업 지원기관인 K-바이오 랩허브 공모에는 현재 대전을 비롯한 11개 자치단체가 뛰어들었다. 자치단체가 제출한 사업계획서를 기반으로 현장실사가 진행되고 있다.

(70)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