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도안호수공원에 ‘국회 통합디지털센터’ 들어선다

2024년까지 국비 468억원 투입…도서관·전시관 등 구축

대전 도안호수공원 일원에 2024년까지 ‘국회 통합디지털센터’가 들어선다.

17일 대전시에 따르면 국회 통합디지털센터는 도안 갑천지구 친수구역 생태호수공원 내 3만2천㎡ 부지에 지상 4층, 지하 1층 규모로 조성된다.

국비 468억원을 투입해 국회 정보자원 데이터센터, 책 없는 디지털 도서관, 디지털 체험·전시관, 시민 의정 연수 시설을 비롯한 복합 문화센터 등을 설치한다.

시와 국회사무처는 이날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시는 각종 인허가와 부지 확보, 기반시설 설치를 지원하기 위해 태스크포스(TF)를 구성·운영할 계획이다.

연말까지 국회 통합디지털센터 입지를 반영한 공원조성계획(변경)을 승인하고, 내년 5월 착공해 2024년 5월 준공할 방침이다.

허태정 시장은 “과학 도시 대전에 국회 통합디지털센터를 건립하게 된 것을 시민을 대표해 환영한다”며 “이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과 협조를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11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