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특구재단, 과학벨트 외국인 투자지역 활성화 ‘맞손’

대전시와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하 특구재단)이 손잡고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이하 과학벨트) 외국인 투자지역 활성화에 나선다.

양 기관은 11일 과학벨트 거점지구 육성·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단지형으로 관리될 과학벨트 내 외국인 투자지역에 디지털·그린 뉴딜 관련 첨단기업 투자를 유치할 방침이다. 고부가가치 첨단기술기업 육성 등과 관련한 각종 사업·지원 정책도 발굴한다.

단지형 외국인 투자지역은 외국인 투자를 활성화하기 위해 저렴한 임대료로 부지를 제공하도록 시·도지사가 지정·고시하는 곳이다.

시는 과학벨트 둔곡지구 내 8만3566㎡ 부지에 국비 231억원과 시비 154억원 등 총 385억원을 들여 단지형 외국인 투자지역을 조성할 계획이다.

외국인 투자 기업은 12개 내외로, 이들 기업은 장기임대 형태로 부지를 받는다.

시는 연료전지, 의료용 의약품, 바이오, 반도체 분야 등 외국인 투자 기업 유치로 4800만 달러(약 570억원) 이상의 외국인 직접투자와 향후 5년간 생산유발효과 2075억원, 부가가치유발 749억원, 고용 1300명 등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2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