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과학축전, 교육 산업계 총출동

학교부터 민간 기업 등 다양한 기관 참여

대구 엑스코에서 8월 31일부터 9월 1일까지 개최한 제16회 대구과학축전이 성황리에 마무리되었다.

대구광역시와 대구광역시 교육청이 주최하고 엑스코가 주관한 대구과학축전은 75개 학교와 21개 기관 및 단체가 참가한 대규모 과학 문화행사다.

ⓒ정현섭/ScienceTimes

이번 대구과학축전에는 상당히 많은 수의 학생들이 방문했다. 참관 학생들이 드론을 활용한 낚시를 체험하고 있다. ⓒ정현섭/ScienceTimes

이번 대구과학축전은  ‘미래과학, 대구의 혁신을 선도하다’라는 주제로 다양한 전시 및 체험, 과학 행사가 진행되었다.

과학 싹 잔치관이 60개, 메이커 특별관이 15개로 총 75개 학교가 전시부스를 마련했고, 유관기관 체험관이 21개, 창의융합교육관이 120개 전시부스를 준비했다.

뿐만 아니라 다양한 부대행사와 세미나, 로봇경진대회, 무대공연 등 다양한 볼거리가 준비돼 다채로움을 더했다.

ⓒ정현섭/ScienceTimes

대평중학교가 무대 공연장에서 금관 연주를 선보이고 있다.ⓒ정현섭/ScienceTimes

메이커 특별관, 손으로 직접 만드는 콘텐츠 제공

2019 대구과학축전은 이전과는 다르게 메이커 체험관을 추가로 신설한 점이 특징적이다.

메이커 체험관은 최근 창의융합교육의 화두로 인식되는 메이커 콘텐츠를 참관객들이 직접 제작‧체험해보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메이커 콘텐츠란 참관객들이 체험물을 직접 만들거나 조립해봄으로써 해당 과학 원리를 이해해보는 기회를 갖는 체험이다.

ⓒ정현섭/ScienceTimes

메이커 특별관 부스에 참여한 학생이 DNA 추출 실험과 DNA 모형 제작 부스에서 DNA 관련 과학적 지식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정현섭/ScienceTimes

대구광역시 교육청과 대구창의융합교육원이 주관한 이번 메이커 특별관에는 국내 15개 학교가 참여하여 30개의 부스를 설치‧운영했다.

부스에 참여한 학교들은 메이커스페이스 성과를 발표하는 한편, 과학축전 참관 학생들에게 체험물 제작을 위한 재료 및 방법을 제공했다.

덕원고등학교가 메이커 체험관에서 준비한 ‘로봇 is 뭔들~’ 부스는 색깔 인식 로봇 소개와 프로펠러 자동차 만들기 코너를 제공해 관심이 집중되었다.

ⓒ정현섭/ScienceTimes

프로펠러 자동차 만들기 코너 ⓒ정현섭/ScienceTimes

특히, 프로펠러 자동차 만들기 코너는 3D 프린터로 인쇄된 차체를 조립해 프로펠러 동력의 미니카를 만들 수 있어 높은 인기를 끌었다.

아울러 미니카에 장착된 돛과 프로펠러의 변화에 따라 속력과 방향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관찰하도록 함으로써 해당 과학 원리를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창의융합교육박람회 동시 개최도 주목

이번 과학축전은 이전의 과학축전과는 다르게 민간 기업이 참여한 창의융합교육박람회와 동시에 개최되어 다양성을 더했다.

기존에는 학교와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체험과 전시가 진행되었으나 올해는 창의융합교육박람회를 통해 교육 콘텐츠 개발사, VR 스포츠 벤처기업, 보드게임 체험관 등 다양한 민간 교육기업들이 대거 참여했다.

이로써 단순히 과학교육을 제공하는 것뿐만 아니라 교육산업 전 영역을 아우르는 거대한 생태계를 한 번에 경험할 수 있어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갖고 참여했다.

특히, VR을 활용한 스포츠 콘텐츠와 스마트 터치테이블은 4차 산업혁명의 흐름을 잘 적용한 기업으로써 주목받았다.

벤처기업 ‘누리봄’은 미래형 VR 실내 스포츠 체험관을 선보여 참관객들에게 인기를 끌었다.

ⓒ정현섭/ScienceTimes

양궁 VR 체험ⓒ정현섭/ScienceTime

VR 양궁 및 야구와 함께 거대 스크린을 활용한 멀티미디어 실내 체육 시스템을 소개했으며, 2020년에는 15개 종목을 추가로 선보일 계획이다.

스마트 교육기업 ‘엠에스코리아’는 교육용 콘텐츠를 활용한 학습, 게임, 영상 시청, 청취 등이 가능한 유아‧어린이용 멀티미디어 터치테이블을 소개했다.

ⓒ정현섭/ScienceTimes

멀티미디어 터치테이블ⓒ정현섭/ScienceTimes

터치테이블은 자율학습과 다양한 시청각 교육이 가능하며, 터치 기반의 화면을 통해 직관적 감각과 창의력을 기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아울러 멀티 터치가 가능해 여러 사람과 협업할 수 있고, 테이블 모서리는 둥근 모양으로 구현돼 안전성 측면에서도 우수한 것으로 판단되고 있다.

VR 체험에 로봇대회 등 흥미로운 행사 마련

60개 독립부스가 마련된 과학 싹 잔치관은 대구과학축전에서 가장 큰 규모로 마련되었다.

초‧중‧고등학교에 현재 재학 중인 학생들이 중심이 되어 참관객들에게 콘텐츠를 전함으로써 부스 내 학생들에게도 좋은 경험을 제공하고, 참관 학생들에게도 과학 프로그램을 접하고 체험할 수 있는 쌍방향 교육이 가능했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받았다.

유관기관 체험관에서는 올해 처음으로 참가한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의 VR 체험관 모션트래킹을 비롯해 한국기상산업기술원, 환경부, 국립대구과학관 등 다양한 기관들의 전시물들이 눈길을 끌었다.

ⓒ정현섭/ScienceTimes

국립대구과학관이 제공한 VR 수영 체험ⓒ정현섭/ScienceTimes

한 쪽에 마련된 로봇경진대회장에서는 로봇 칼라, 로봇 파밍, 로봇 코딩 프로그램 등 로봇을 이용한 다채로운 경연 대회를 개최했다.

로봇경진대회장 옆 무대공연장에서는 다양한 학교가 미리 준비한 음악공연과 함께 과학 퀴즈쇼 골든벨이 개최되기도 해 학생들에게 많은 유형의 참여 기회를 제공했다.

ⓒ정현섭/ScienceTimes

과학 퀴즈쇼 골든벨ⓒ정현섭/ScienceTimes

과학 골든벨에 참가한 한 학생은 “과학축전을 통해 다양한 공연도 관람하고 퀴즈쇼에도 참가할 수 있어서 재미있었다”고 전했다.

지구과학 토크쇼, 다양한 해외 인사 참여

9월 1일 대구과학축전 부대행사장에서 개최된 지구과학 토크쇼에는 다양한 해외 지질학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독일에서 참석한 Sylke Hlawatsch 교수는 토크쇼를 통해 독일의 과거 빙하지역에 대한 지질학적 메커니즘과 함께 밀도에 따라 다르게 나타나는 해양 퇴적물의 침전 양상을 소개했다.

ⓒ정현섭/ScienceTimes

지구과학 토크쇼에서 강연 도중 학생들이 실험에 참여하고 있다.ⓒ정현섭/ScienceTimes

아울러 지각변동에 의해 생긴 잔해들이 바닷속에 가라앉아 층을 형성하고, 침전과 퇴적 과정을 통해 암모나이트가 화석이 되는 과정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필리핀 지질학자이자 지구과학 교수로 일하고 있는 Miguel C.Cano는 운석 충돌로 인해 생성된 텍타이트(Tectite)에 대해 소개했다.

운석과 텍타이트의 차이점, 텍타이트 성인에 따른 모양의 다양성, 실물 텍타이트 만져보기 등 다양한 과학 원리들을 토대로 텍타이트에 대한 기본적인 내용들을 전했다.

ⓒ정현섭/ScienceTimes

왼쪽부터 지구과학 토크쇼 강연자로 나선 필리핀 Miguel C.Cano 교수, 독일 Sylke Hlawatsch 교수,  일본 Takashi Sawaguchi 박사   ⓒ정현섭/ScienceTimes

일본에서 참석한 Takashi Sawaguchi 박사는 현재 가능한 지하 시추 깊이와 일본 시추선 Chikyu를 활용해 맨틀 시추를 위한 도전에 대해 소개했다.

현재 수직 시추 깊이는 최대가 12km에 불과해 아직 맨틀 깊이까지 직접적으로 시추하고 관찰한 사례는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얇은 해양지각을 시추해 맨틀에 도달하기 위해 개발된 선박 Chikyo를 활용해 2020년 하와이 근처 지역에서 시추를 계획하고 있다.

지구과학 토크쇼에 참가한 한 학생은 “지구과학 토크쇼에서 지구과학 분야의 다양한 전문가를 만날 수 있어 좋았던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109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