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 R&D 투자전략수립…혁신기술확보·융복합생태계 구축에 주력

제19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서 논의…해양수산 5대 기술혁신전략도 마련

성장 속도가 빠른 글로벌 뇌 연구의 주도권을 확보하고자 정부가 국내 뇌 연구와 산업 생태계 형성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6일 오후 제19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를 열고 ‘뇌 연구개발(R&D) 투자전략’을 발표해 이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4차 산업혁명 시대 핵심 분야 중 하나인 뇌 분야 R&D 투자를 고도화하고자 ▲ 분야별 핵심기술 중점투자 ▲ 도전적 연구프로그램 추진 ▲ 뇌 연구·산업 생태계 조성 ▲ R&D 투자의 전략성 강화 등 4대 중점 전략을 설정했다.

정부는 뇌기능, 뇌질환, 뇌공학 등 뇌 연구 세부분야별로 핵심 기술 개발을 지원하고 전자·IT 등 다양한 분야와의 융합 연구도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뇌 연구 역량을 강화하고자 뇌지도를 꾸준히 구축하고 영장류 연구기반도 확충한다.

최근 부상 중인 뇌-기계 인터페이스 등 융합기술개발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 장애·뇌질환 환자의 재활·치료기술 개발 등을 촉진한다.

뇌 연구데이터의 활용률을 높이고자 데이터 융합시스템을 구축하고 한국뇌은행의 뇌조직, 혈액, 척수액 등 각종 자원의 확보, 관리, 분양 체계를 고도화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해양수산 5대 기술혁신 전략도 논의됐다.

정부는 주요 국가들이 기술 혁신을 통한 새로운 시장 개척의 돌파구로 해양의 잠재력에 주목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파력·해상풍력 등을 이용한 탄소중립 해양공간을 구현하고, 디지털 항만과 친환경 설비를 기반으로 하는 스마트 포트도 조성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자율운항·친환경 선박 국제 시장을 선점해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기존 유류 선박 대비 40만t 이상 줄인다는 목표도 세웠다.

인공지능(AI) 등을 통한 스마트 어업관리를 통해 데이터에 기반을 둔 자원 관리를 지원하고 해양 기술 개발 분야에서 기업 성장 주기별 맞춤형 지원을 추진한다.

이번 회의를 주재한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이번 투자전략이 국내 뇌 연구·산업을 획기적으로 도약시키는 기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해양수산부 문성혁 장관은 “해양수산업 내 민간의 부족한 R&D 투자 역량을 보완하되 민간 중심의 산업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210)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