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순계 활용해 고품질 딸기 표준유전체 해독…세계 첫 사례

농촌진흥청은 고품질 딸기의 표준유전체를 순계를 활용해 해독하는 데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순계’란 쌍을 이루는 염색체의 염기서열이 같은 동형접합성 식물체로, 염기서열 정보가 서로 다른 이형접합성 ‘품종’과 구분된다.

식물의 표준유전체(특정 생물종을 대표할 수 있는 유전체 정보)를 해독할 때 순계를 활용하면 품종을 활용할 때보다 더 정확한 데이터를 얻을 수 있다.

그간 미국과 일본에서 고품질 딸기의 표준유전체를 해독한 적이 있지만, 순계를 활용한 것은 전 세계적으로 이번이 처음이다.

농진청은 2004년부터 연구를 시작해 8개 품종의 100여개의 딸기 순계를 육성했으며, 이 중 열매가 단단한 계통을 선발해 표준유전체를 해독했다.

이렇게 얻은 자료를 활용하면 고품질 딸기 육성 기간을 현재 7년에서 4년으로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농촌진흥청은 기대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프론티어스 인 플랜트 사이언스’에 실렸다.

이우문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채소과장은 이번 연구 결과의 의미에 대해 “우리나라 딸기의 품종 주권뿐 아니라 데이터 주권을 확보하는 데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60)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