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따뜻한 겨울에 해충 부화 시기 빨라질 듯”

농촌진흥청은 지난겨울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2.5도 높아 주요 해충의 부화 시기가 빨라질 것이라고 31일 예상했다.

해당 해충은 주요 과수에 피해를 주는 꽃매미, 갈색날개매미충, 미국선녀벌레 등의 월동란(겨울을 난 해충의 알)이다.

갈색날개매미충과 꽃매미는 전남·경남에서 지난해보다 2주 이상 일찍 부화할 것으로 전망됐다. 미국선녀벌레는 평년보다 약 10일 정도 부화가 당겨질 것으로 예상됐다.

농진청이 지난 2∼3월에 돌발해충 월동란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갈색날개매미충 월동란 발생 면적은 4천892.7㏊로 지난해 5천144.6㏊보다 4.9% 감소했다. 그러나 발생 지역은 108개 시·군으로 전년 95개 시·군보다 13곳 늘어났다.

꽃매미 월동란 발생 면적은 491.1㏊로 지난해 502.1㏊보다 2.2% 줄었다. 발생 지역은 69개 시·군으로 전년 70개 시·군보다 1곳 감소했다.

농진청은 효율적인 방제를 위해 지속해서 예찰을 벌이고, 월동란이 80% 정도 부화한 5∼6월 사이 관계기관·지방자치단체와 협업해 방제할 계획이다.

(6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