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농진청 “국내서 개발한 ‘도담쌀’에 당뇨 예방 효과”

농촌진흥청은 2013년 국내에서 개발한 ‘도담쌀’이 비만·당뇨 예방 효과가 있음을 확인했다고 19일 밝혔다.

도담쌀은 국립식량과학원이 2013년 개발한 쌀 품종으로, 저항전분 함량이 일반 쌀보다 10배 이상 높다.

농진청은 연구를 통해 도담쌀의 전분이 일반 쌀과는 다른 구조의 ‘C타입 저항전분’으로 혈당지수가 낮은 건강소재임을 밝혀냈다.

연구팀이 당뇨 쥐에 5주간 도담쌀 사료를 먹였더니 지방세포의 크기와 유리지방산 농도가 감소했다. 또 체지방을 분해하는 미생물군 비율이 증가하고, 비만을 유발하는 장내 미생물이 감소했다.

농진청은 “도담쌀은 쌀의 새로운 용도 창출과 산업화를 가능하게 한 성공 사례”라며 “앞으로 기능성 쌀의 효능을 밝히는 연구에 매진해 쌀이 건강 소재 원료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313)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