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기후‧환경R&D에 1501억원 투자…’2050 탄소중립 뒷받침’

과기부, 에너지효율향상기술·미래수소원천기술 개발 등 신규 추진

정부가 ‘2050 탄소중립 추진 전략’ 실현을 뒷받침하기 위해 내년도 기후·환경 연구개발 분야에 올해보다 12.9% 많은 1501억원을 투자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0일 기후변화 위기 대응을 한 ‘에너지 효율향상 기술개발’과 ‘미래 수소 원천기술개발’ 등이 포함된 ‘2021년도 기후·환경 연구개발사업 시행계획’을 확정하고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내년 기후·환경 연구개발 분야 투자는 올해 1천328억8천500만원에서 1천500억7천300만원으로 171억8천800만원(12.9%) 늘어난다. 과기부는 이 중 30개 신규 과제(약 85억원)를 1분기 안에 모두 공고해 추진할 계획이다.에너지 효율 향상 기술 개발 부문에는 ‘에너지 효율 향상 기술 개발’ 신규 과제에 36억원, ‘에너지클라우드 기술 개발’에 36억원 등 72억원이 투입된다.
시행계획에는 ▲ 에너지 효율 향상 기술개발 ▲ 수소 및 연료전지 원천기술개발 ▲ 탄소 저장·전환 기술개발 및 실증연구 ▲ 재생에너지 원천기술개발 등이 담겼다.

수소 및 연료전지 원천기술 개발 부분에는 저온수전해·화학저장을 연구하는 기존 ‘수소에너지혁신기술개발’ 사업에 141억원, 고온수전해·광분해·열분해 등 차세대 그린수소 연구에 33억원을 새로 지원하고, 연료전지 관련 핵심 요소기술 개발에 114억원을 지원한다.

탄소 저장·전환 기술개발 및 실증 연구 부분에는 ‘C1가스 리파이너리’ 사업에 210억원, ‘유용물질 생산을 위한 탄소 to X 기술개발’에 115억원, ‘차세대 탄소자원화 기술개발’ 사업에 98억원, ‘플라스마 활용 탄소자원화’ 사업에 43억원 등을 투입한다.

재생에너지 원천기술 개발 부문에는 태양전지, 바이오에너지, 이차전지 등 기후변화대응기술개발 사업에 총 346억원, ‘기후변화영향 최소화 기술개발’ 등에 68억원, 개도국 기후변화대응 지원을 위한 ‘기후기술협력기반조성’ 사업에 6억원을 지원한다.

또 천리안2B호를 활용한 미세먼지 입체 관측 강화 및 동북아 지역 국가 연구자 간 국제공동연구를 통한 미세먼지 생성 과정, 물리ㆍ화학적 특성 규명 등에 75억원을 지원하고, 주요 발생원별 원인규명 고도화 및 저감 기술 실증에 180억원을 지원한다.

김봉수 과기정통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2050 탄소중립’ 실현을 뒷받침하기 위해 내년 3월 ‘탄소중립 R&D 전략’을 수립하고 새로운 R&D 프로젝트를 기획하는 등 적극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231)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