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구성·생산성 다 높였다…차세대 디스플레이 접합 신기술 개발

단국대 한관영 교수팀, 유압 압축 접합기술 개발…"불량률↓"

국내 연구진이 차세대 디스플레이 접합 내구성과 생산성을 모두 높일 수 있는 ‘유압 압축 접합기술’을 선보였다.

단국대는 한관영 전자전기공학부 교수 연구팀이 이 같은 기술을 개발, 국내에 3건의 핵심 특허와 관련 특허 10건을 출원해 이 중 9건을 등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차세대 디스플레이는 평면 디스플레이와 달리 모듈 부품의 각 층을 접합시키는 기술이 매우 중요하다.

특히 휘어지는 디스플레이에서는 유기 발광 다이오드(OLED) 기판과 이를 보호하기 위한 유리 커버의 접합이 매우 중요하다.

연구팀은 기존에 사용하던 실리콘보다 내구성이 강한 고탄성체 물질을 이용하고, 유압을 사용해 접합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디스플레이 접합 부위 내구성이 강해지고, 불량 손실 감소로 생산량도 기존 공정보다 30% 증가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기존 유연한 디스플레이 접합 공정에서는 실리콘 패드를 압축해 접합하는 공정을 사용해 왔다.

그러나 이 공정은 내구성이 미흡해 공정 도중 실리콘 패드를 교체해야 하는 등 손실이 컸다.

접합 후에도 미세한 공기 방울이 생기는 등 불량도 나왔다.

한관영 교수는 “엣지 형태 디스플레이의 경우 4면까지 접합이 가능하다”며 “차세대 디스플레이와 최근 급성장하는 휘어지는 차량용 디스플레이 등 다방면 산업에서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86)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