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과 밤은 왜 생길까?

[2019 우수과학도서] 어린왕자가 사랑한 지구의 낮과 밤

어린왕자가 사랑한 지구의 낮과 밤 ⓒ 상상의집

어린왕자가 사는 소행성은 아주 작은, 정말 아주 작은 소(小)행성이다. 정말 아주 작기 때문에 의자를 조금씩만 옮겨 앉으면 하루 종일 해가 지는 걸 볼 수 있는데, 일몰을 좋아하는 어린왕자는 하루에 마흔네 번이나 일몰을 본 적도 있다. 그런데 지구에서는 하루에 딱 한 번밖에 일몰을 볼 수 없다. 왜 그럴까?

많은 사람들은 태양이 동쪽에서 떠서 서쪽으로 진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지구에서 만난 비행사 아저씨(생텍쥐페리)는 어린왕자에게 태양은 동쪽에서 떠서 서쪽으로 지지 않는다고 이야기한다. 움직인 건 해가 아니라, 바로 지구 위에 서 있는 우리들이라고.

사실 태양은 움직이지 않고, 어린왕자가 서 있는 지구가 하루에 한 바퀴씩 서쪽에서 동쪽으로 움직이며, 태양빛을 받는 면이 달라지기 때문에 지구에서 보면 태양이 동쪽 하늘에 떠서 서쪽 하늘로 지는 것처럼 보이는 거란다. 코끼리를 삼킨 보아뱀을 사람들이 ‘모자’라고 이야기한 것처럼 사람들은 눈에 보이는 것만 진실이라고 믿는다며 아쉬워한다.

그뿐이 아니다. 지구는 항공기보다 빠른 속도로 하루에 한 바퀴씩 돌고 있는데, 이걸 지구의 자전이라고 한다. 하지만 일정한 속도로 돌고 있기 때문에 우리는 평소 지구의 자전을 느끼지 못한다. 마치 100층으로 향하는 엘리베이터를 탔을 때, 1층에 가까워졌을 때와 100층에 가까워졌을 때만 속도감이 느껴지고, 같은 속도로 운동하는 중간 구간에서는 마치 멈춰 있는 듯한 느낌이 드는 것처럼 말이다.

초등학교 지구과학의 핵심은 지구의 자전과 공전을 이해하는 일이다. 지구의 자전으로 낮과 밤이 생기고, 지구의 공전으로 사계절이 생긴다. 달의 모양이 30일을 주기로 변하는 것도 지구의 위성인 달의 공전 때문이다.

낮과 밤은 왜 생길까?, 봄, 여름, 가을, 겨울은 왜 생길까?, 달의 모양은 왜 매일매일 변할까? 이것은 어린아이들이라면 누구나 할 법한 아주 쉬운 질문이지만 많은 어른들은 아이의 질문에 선뜻 답하지 못한다.

이 책은 우리가 흔히 일상에서 가질 수 있는 “왜?”라는 호기심을, 엄마가 아이의 눈높이에 맞게 설명하도록 구성했다. ‘어린왕자’, ‘생텍쥐페리’, ‘여우’, ‘소행성’ 등 우리에게 친숙하고도 삶의 중요한 가치를 일깨우는 캐릭터들을 내세워 지구의 자전과 공전으로 우리의 일상에 어떠한 변화가 일어나는지를 차근차근 이야기한다.

또 코끼리를 삼킨 보아뱀을 어른들이 모두 모자라고 이야기한 것처럼, 사람들은 눈에 보이는 것만을 진실이라고 믿지만 가장 중요한 진실은 때론 눈에 보이지 않으며 그 진실을 좇는 첫걸음이야말로 과학하는 자세임을 알려준다.

아울러, 이 책은 지구의 자전과 공전으로 일어나는 현상을 어린왕자의 눈으로 바라보고, 아름다운 그림으로 설명한다.

눈에 보이는 것만을 진실이라고 믿고 더 이상 “왜?”라는 질문을 하지 않는 많은 어린이와 어른들에게, 새로운 자극과 사고의 전환을 선사하는 과학 그림책이다.

(17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