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극연구 10대 선도국 진입 노린다…내륙 3대 거점 구축

과기자문위 심의회의, '제4차 남극 연구활동 진흥 기본계획' 의결

정부가 남극 내륙연구 3대 거점을 구축해 남극 연구 10대 선도국 진입을 추진한다.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남극 연구 역량을 강화하고 남극의 생물 자원을 이용한 응용 기술 개발도 나선다.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과기자문회의)는 26일 오후 제20회 심의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제4차 남극 연구 활동 진흥 기본계획(2022∼2026)’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획은 ‘남극활동 및 환경보호에 관한 법률 제21조’에 따라 향후 5년간 남극 연구 활동 방향을 정립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부는 해안에 있는 장보고과학기지에서 남극 대륙으로 이어지는 육상진출로(K-루트)를 기반으로 남극 대륙에서만 수행할 수 있는 연구 분야를 선점하기 위해 ▲ 심부 빙하 시추 거점 ▲ 블루아이스 연구 거점 ▲ 천문·우주 관측 거점을 구축하기로 했다.

심부 빙하 시추 거점은 약 100만년 전 기후 정보가 담긴 3천m급 빙하 시추를 위해 구축된다. 블루아이스 연구 거점에서는 표면으로 솟아오른 빙하를 통해 과거 온실가스 농도를 복원할 수 있다.

효율적인 남극 대륙 탐사를 위해 남극 영상지도와 사물인터넷을 활용한 ‘스마트 관측 스테이션’도 구축된다. 스마트 관측 스테이션을 이용하면 기지 주변에 한정된 연구방식에서 벗어나 연구 분야별 최적지에서 이동식 장비로 연구할 수 있게 된다.

국내에 ‘극지환경 재현 실용화센터’를 건립해 남극과 동일한 환경에서 극지 유래 바이오 소재 연구·실험을 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쇄빙연구선인 아라온호의 민간 개방도 점차 확대해 나간다.

기후변화, 환경보호 등 전 세계가 당면한 문제 해결을 위해 남극 환경변화가 지구 기후변화에 미치는 영향, 해수면 상승 예측 시나리오 연구도 추진한다.

아울러 세계 최대 규모의 해양보호구역인 로스해 해양보호구역의 생태계 건강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고 남극 환경에 적응한 생물 자원을 활용한 치매 치료제, 항생제 후보물질, 산업용 신소재 등을 개발하는 작업도 준비한다.

오는 2027년 우리나라에서 개최될 예정인 ‘제49차 남극조약협의당사국회의’에서 ‘서울 선언'(가칭)이 채택될 수 있도록 국제적인 지지 기반도 확보해나간다.

정부는 남극 연구 10대 선도국 진입을 목표로 이 같은 계획을 추진할 예정이다.

남극 연구 선도국은 내륙 기지 보유, 연구 성과, 국제협력망 지수 등을 통해 산출되며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 프랑스, 이탈리아, 독일, 영국, 호주, 뉴질랜드 등이 포함된다.

이날 과기자문회의는 심의회의에서 ‘제1차 치유농업 연구개발 및 육성 종합계획(2022∼2026)’, ‘제2차 과학기술유공자 예우 및 지원계획(2022∼2026)’을 의결하고 ‘탄소중립 기술혁신 전략로드맵-1”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2차 기본계획(2022∼2030)’은 보고 안건으로 접수했다.

치유농업 연구개발·육성 종합계획은 농업과 농촌의 지속가능한 개발과 국민건강 증진·삶의 질 향상을 위해 마련됐다.

구체적으로 치유농업 콘텐츠 개발, 사업 모델 육성, 관련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연구개발, 성과확산, 기반구축, 사업화 촉진 등 4대 정책이 추진된다.

염한웅 과기자문회의 부의장은 “남극은 국가의 선도적인 투자가 필요한 기초과학 분야로 지속적인 지원과 함께 참여 주체 간의 유기적인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염 부의장은 “치유농업 콘텐츠에 대한 효과가 과학적인 검증과 분석을 기반으로 개발돼 농촌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150)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