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030년까지 ‘인공지능·종합반도체 강국’ 실현한다”

'글로벌시장 점유율 20%, 혁신기업 20개·고급인재 3천명 양성' 목표

정부가 2030년까지 인공지능(AI) 반도체를 ‘제2의 D램’으로 본격 육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등 정부 부처는 12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13회 과학기술 관계 장관회의에서 이런 내용이 담긴 ‘인공지능 강국 실현을 위한 인공지능 반도체 산업 발전전략’을 발표했다.

또 이날 회의에서 이들은 ‘R&D 우수성과 범부처 이어달리기 추진방안’을 토론안건으로 의결하고, 보고안건인 ‘공공연구기관 R&D 혁신방안 중 국립연구기관 후속 조치’도 접수했다.

인공지능 반도체는 데이터 학습·추론 등 인공지능의 핵심 연산을 수행하는 시스템반도체로, 모바일·자동차·가전 등 다양한 산업 분야와 융합해 새로운 시장을 창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인공지능 반도체 선도국가 도약을 위해 2030년까지 ▲ 글로벌 시장 점유율 20% ▲ 혁신기업 20개 양성 ▲ 고급인재 3천명을 양성하기로 하고 이를 위해 2대 전략과 6대 실행과제를 마련한다.

올해부터 서버·모바일·에지 분야 NPU(신경망 처리 장치), 미래 신소자, 미세공정·장비를 개발한다. 2029년까지는 초고성능·초저전력의 ‘차세대 인공지능 반도체(뉴로모픽 3세대)’를 개발한다.

데이터댐 인프라와 광주 인공지능 클러스터 등 공공·민간 분야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에 인공지능 반도체를 시범 도입한다.

기업과 정부가 1대 1 투자하는 인공지능 반도체 아카데미 사업을 신설해 고급인재 3천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2030년까지 수요 맞춤형 인공지능 칩 50개를 출시하고 팹리스-IP 기업 간 공동 R&D와 디자인하우스의 팹리스 협력 등(IP 설계, 공정 최적화)을 지원한다.

또 정부는 우수 R&D 성과에 부처 후속 지원 역량을 모으는 ‘R&D 성과 이어달리기 협의회’를 운영하기로 했다.

혁신성·선도성이 높은 R&D 성과를 주기적으로 발굴하고, 실용화·사업화 등 구체적인 성과가 예상되는 잠재력 높은 성과를 선정한다. 선정된 성과별로 후속 R&D, 혁신조달 등 공공수요 연계, 제도개선, 투자·융자 지원 등 성과에 따라 필요한 맞춤형 후속 지원을 추진한다.

이 밖에 정부는 내년부터 16개 국립연구기관 R&D 추진전략·수행역량·성과창출 등을 종합 분석해 R&D 예산편성 및 평가에 환류하는 체계를 도입한다.

(147)

뉴스레터 구독신청
태그(Tag)

전체 댓글 (0)

과학백과사전